김종구 기자

등록 : 2020.02.23 09:21

서점서 쓰러지고 병원 도주극 벌인... 광주 코로나19 의심자 ‘음성’

경찰, 처벌여부 법률 검토 착수

등록 : 2020.02.23 09:21

[저작권 한국일보] 21일 오전 광주 북구 오치동 신천지 베드로지파 광주교회의 출입문에는 출입통제를 안리는 안내문이 걸렸고 인적이 끊긴 상태다. 김종구 기자

광주 한 대형 서점에서 쓰러진 뒤 병원 도주극까지 벌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20대 의심자가 음성 판정을 받았다.

23일 보건당국과 경찰에 따르면 전날 오후 조선대학교병원 음압격리병실에 들어갔던 A(24)씨가 신종 코로나 검사에서 음성 반응이 나와 이날 오전 경기도 집으로 돌아갔다.

A씨는 전날 오후 4시쯤 광주 서구 종합버스터미널 내 대형 서점에서 쓰러진 뒤 ‘신천지 신자’, ‘대구 방문’, ‘중국인 접촉’ 등의 행적을 주장했다.

119구급차를 타고 오후 4시50분쯤 조선대병원에 도착한 A씨는 오후 7시30분쯤 돌연 달아났다. 신종 코로나 검사 절차를 안내하는 의료진이 잠시 관심을 돌린 사이 병원 후문 방향으로 도주한 A씨는 휴대전화 전원을 끄고 잠적했다가 약 1시간 만에 돌아왔다.

그사이 경찰은 마스크와 장갑을 챙겨 A씨 추적에 나섰다. A씨와 접촉한 구급대원은 자가 격리에 들어갔고, 소방서는 이송 장비를 소독했다. A씨가 다녀간 대형 서점은 긴급 휴점을 하고 내부 전체를 방역했다.

경찰은 신종 코로나 의심 환자 행세를 한 A씨를 서점 영업 방해와 행정력 낭비 혐의 등으로 처벌할 수 있는지 법률 검토에 들어갔다.

신종 코로나 의심자가 다중이용시설에서 쓰러졌고 신천지 신자임을 주장했다는 소식에 현장 사진과 동영상이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중심으로 빠르게 확산했다. SNS에서 관련 게시물을 접한 광주지역 신천지 교회 관계자는”"A씨는 우리와 아무런 관련이 없다”라고 해명했다.

김종구 기자 sori@hankookli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커지는 '저유소' 화재 미스터리… “외국인 노동자에 모든 책임 부적절”
종신제 도입하면 국민 10명 중 7명 “사형 폐지 찬성”
일본, 방사능 오염수 본격 배출 태세…“정부 대응 필요”
“직장인에게 업무방식 하면 떠오르는 단어는 비효율, 삽질, 노비”
‘음주운전 초범도 처벌 강화’ 지시한 문 대통령
김소연 대전시의원 “불법 선거비용 요구 폭로 뒤 외압 있었다”
태풍 직격탄 영덕, 더디기만 한 복구… 애타는 민심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