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지 기자

등록 : 2020.05.26 07:54

민경욱 “내가 고소한 검사한테 부정선거 의혹 수사 맡긴다고?”

등록 : 2020.05.26 07:54

“투표용지 유출 건으로 두 번이나 내 몸수색 지시한 검사”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지난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투표관리관의 날인 없이 기표되지 않은 채 무더기로 비례투표용지가 발견됐다고 주장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4ㆍ15 총선 개표 과정에 중국인 해커가 개입했다며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하는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26일 검찰이 이 사건을 자신이 고소한 검사에게 배당했다며 수사 공정성에 의문을 제기했다.

민 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대검찰청에서 받은 공문을 올리며 해당 검사의 실명과 함께 “제가 제기한 부정선거 의혹에 대한 수사를 대검이 의정부지검 모 검사에게 맡겼다”라고 말했다.

그는 “설마 윤석열 총장이 그렇게 지시한 건 아니겠지”라며 “부정선거의 증거를 제시한 저에 대해 두 번이나 몸수색을 지시한 자에게 부정선거 수사를 맡기겠다니 웃음을 참기가 어렵다”라고 비꼬았다.

이어 “그럼 내가 고소한 그 어용검사에 대한 고소사건도 본인에게 맡길 것이냐”라며 “내가 고소한 검사가 부정선거 수사를 참 잘도 하겠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 의원은 지난 21일 의정부지검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해 선거관리위원회가 수사를 의뢰한 투표용지 유출 건과 관련해 2시간 가량 조사를 받았다. 그는 이 과정에서 몸수색에 차량수색까지 당했다며 해당 검사가 이를 지시했다고 지목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그는 SNS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부인 정경심이 구속돼도 끝끝내 전화기를 압수하지 않더니 나는 증거물을 다 제출했는데도 수사관과 검사 6명이 좁은 방에서 내 몸을 두 차례나 수색했다”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 페이스북

이유지 기자 maintai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