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창만
부장

등록 : 2014.11.14 15:12
수정 : 2014.11.15 01:58

日, 남극 고래잡이 재개 '꼼수'

등록 : 2014.11.14 15:12
수정 : 2014.11.15 01:58

A Humpback whale and her calf breach together off the New South Wales coast at Mollymook Beach, located south of Sydney

일본 정부가 ‘남극해에서 포경을 중단하라’는 국제사법재판소의 판결을 어기고 내년도부터 조사포경을 재개하겠다는 방침을 세웠다. 고래 포획수를 줄여 포경을 지속하겠다는 일본측 주장에 호주, 뉴질랜드 등 반 포경국가들은 “상업포경을 재개하려는 꼼수”라며 또 다시 소송을 준비중이다.

14일 산케이(産經)신문에 따르면 일본은 내년부터 2026년까지 남극해에서 진행하는 조사 포경에 선상에서 고래의 개체수를 세거나 살아있는 고래의 생체조직을 떼어내 건강상태를 확인하는 이른바 ‘비치사적(非致死的) 조사’를 포함시키기로 했다.

일본은 새로운 포경방식이 도입되면 이전에 비해 고래 포획수를 줄일 수 있다고 판단, 조만간 국제포경위원회 과학위원회에 이 계획을 제출할 예정이다.

국제사법재판소는 3월 “일본의 기존 포경 방식은 조사포경을 빙자한 상업포경으로, 이런 활동이 개선되기 전까지 포경을 중단하라”고 판결했을 때만 해도 일본은 이를 수용, 남극해에서 포경활동을 사실상 중단할 의사를 내비쳤다. 하지만 일본 국내 포경업자들이 크게 반발하자 이런 방침을 슬그머니 취소, 새로운 포경계획을 세운 것이다.

하지만 일본의 포경에 반대하는 국제적 시선은 따갑다. 호주, 뉴질랜드 등은 고래를 특별한 바다 생물로 취급해야 한다며 포경활동의 전반적 중단을 요구하고 있다. 이들 국가는 내년 5월 국제포경위원회 과학위원회에서 일본의 새 계획에 반기를 들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일본 정부 관계자도 “(일본의) 새로운 계획에 대해 이들 국가들이 국제사법재판소에 재차 제소할 우려도 있다”고 말했다.

도쿄=한창만특파원 cmhan@hk.co.kr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