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희 기자

등록 : 2019.12.14 13:33

‘전참시’ 이영자 홍진경,왁자지껄 영자팸 일손 돕기→웃음폭탄 콩트 예고

등록 : 2019.12.14 13:33

‘전참시’ 이영자 홍진경이 과수원 일손을 돕는다.MBC 제공

‘전지적 참견 시점’ 이영자가 네버엔딩 콩트에 푹 빠진다.

14일 오후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 82회에서 이영자와 홍진경 등 영자팸이 신입 매니저 이석민의 가족이 운영하는 과수원 일손을 돕는다.

농사일을 하면서도 왁자지껄한 웃음을 잃지 않는 영자팸의 일손 돕기가 시청자에게 큰 재미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런 가운데 영자팸과 매니저들의 본격적인 일손 돕기가 시작됐다. 이들은 약 4000평 규모의 어마어마한 과수원의 등장에 동공지진을 일으키며 당황했다고. 그런 당황도 잠시, 영자팸과 매니저들은 열정적으로 사과를 따는 법을 배우고 실전에 돌입했다고 한다.

특히 이영자가 사과를 따면서 상황극을 펼쳐 일손 돕기에 활력을 더했다. 처음에는 모두가 만담을 주고받으며 즐거워했지만, 이내 이영자의 콩트 지옥에 지친다는 영자팸의 민원이 폭발해 모두를 웃게 만들었다고 한다.

과연 이영자의 개그 사관 학교로 뒤바뀐 사과 따기는 얼마나 유쾌한 웃음을 안겨줄까. 웃음도 따고 사과도 따는 영자팸의 과수원 일손 돕기는 무사히 마무리될 수 있을지 본 방송에 대한 궁금증이 커진다.

이와 함께 이영자 매니저 송성호가 새 적성을 발견, 진지하게 이직까지 고민하는 모습이 웃음을 자아냈다고 한다. 과연 이영자 매니저가 발견한 적성은 무엇일까. 뿐만 아니라 이영자를 기다리고 있는 특별한 시간이 영자팸의 얼굴에 웃음꽃을 활짝 피게 만들 예정이라고. 과연 농사와 콩트지옥에 지친 이들을 힐링하게 만들 순간은 무엇일까.

한편 영자팸의 왁자지껄 일손 돕기는 14일 오후 11시 5분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 82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진주희 기자 mint_peach@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