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인턴 4 기자

등록 : 2020.01.30 17:38

‘신종 코로나’ 여파 난징 세계실내육상선수권 1년 연기

등록 : 2020.01.30 17:38

2021년 3월로 1년 연기… 올림픽 예선전 등 중국 개최 예정 경기 줄줄이 장소 변경

오는 2020년 3월 개최 예정이었던 난징 세계실내육상선수권대회의 연기 공지 입장문. 세계육상연맹 홈페이지 캡처

올 3월 예정됐던 난징 세계실내육상선수권대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여파로 1년 연기됐다.

세계육상연맹은 29일(현지시간) 오는 3월 13일에서 15일 중국 난징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대회를 1년 후인 2021년 3월 진행한다고 밝혔다. 연맹은 입장문을 통해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는 상황을 고려해 선수들, 회원국 그리고 파트너들을 위해 대회를 연기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개최국 변경도 고려했고, 고맙게도 몇몇 도시들이 개최를 자처해 오기도 했다. 하지만 이미 중국을 넘어선 다른 국가에서도 바이러스가 번지고 있어 단순 장소 변경은 또 다른 대회 연기를 야기할 수 있어 그렇게 하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한편, 중국에서 개최 예정이었던 다른 스포츠 이벤트 일정들도 줄줄이 취소되고 있다. 도쿄올림픽 여자농구 최종예선 영국팀 경기가 중국 포산에서 열릴 예정이었으나 세르비아로 장소가 변경됐다. 도쿄올림픽 여자축구예선 B조(대만, 중국, 태국, 호주)도 우한에서 경기를 치를 예정이었지만 내달로 일정을 변경해 호주 시드니에서 진행하기로 했다.-

이주현 인턴기자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