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은경 기자

등록 : 2020.04.02 18:46

“마스크 2장으로 네 식구 나눠 쓰라고?” 아베 정책 비꼬는 日 시민들

등록 : 2020.04.02 18:46

일본 정부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가구당 천 마스크 2장씩 배포하겠다고 발표하자 온라인에서는 이를 비판하는 내용으로 패러디한 사진과 이미지들이 올라오고 있다. 일본의 한 작가가 7명의 가족과 고양이 1마리가 천 마스크 2장을 함께 쓰는 모습을 담아 정부의 정책을 비판한 일러스트를 올렸다. punxjk트위터 캡처

일본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우려가 커지자 일본 정부가 모든 가구를 대상으로 천 마스크를 2장씩 지급하기로 했다. 이를 두고 일본 내 누리꾼들은 “가족이 4명이면 반으로 잘라 써야 하냐”며 비판의 목소리가 거세다. 누리꾼들은 정부 정책을 비판하는 내용으로 사진과 기존 만화를 패러디해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 공유하고 있다.

일본에서는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3,200여명에 달하는 등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우려가 커지자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5,000만 가구에 천 마스크 2장씩을 공급한다고 밝혔다. 천 마스크는 세제로 세탁하면 재사용이 가능하기 때문에 급격히 증가하고 있는 마스크 수요 대응에 매우 유효하다는 근거도 전했다.

하지만 일본 누리꾼들은 가족수도 아니고 한 가구당 2장씩 배포한다는 것에 “기가 막힌다”는 반응이다. 누리꾼들은 “설마 농담이겠지. 우리 가족은 4명인데 반으로 잘라서 쓸까?”(she*****), “보름 정도 끌다가 겨우 내놓은 대국민 지원책이 세대당 마스크 두 장이냐. 국민을 위해 돈을 쓰는 게 아깝겠지.”(ダイナ*****), “국민에게는 돈을 쓰고 싶지 않은 것 같다. 설마 마스크 착불이라고는 안 하겠지?”(tec***)라며 정부의 정책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높았다.

누리꾼들은 아베 총리의 천 마스크 2매 지급 정책을 비판하며 아베 총리 얼굴에 마스크 2장을 합성한 사진을 올리며 공유했다. 트위터 캡처

누리꾼들은 이번 정부의 마스크 정책 비꼬는 패러디 사진들을 제작해 SNS를 통해 공유하고 있다. 아베 총리의 얼굴에 천 마스크 2장을 합성한 사진이나 7명의 가족과 고양이 1마리가 천 마스크 2장을 함께 쓰는 모습을 담은 일러스트 등이 인기를 끌며 온라인에서 확산되고 있다.

앞서 자민당은 소비 확산을 위해 ‘고기권(소고기)’, ‘생선권’ 등 상품권 배포를 제안했지만 시민들의 어이없다는 비판에 결국 정책으로 채택되지 못했다. ‘식품 로스’(식품 유통기한이 지나 폐기하는 식품쓰레기) 담당 언론인이자 영양학 박사로 자신을 소개한 이데 루미씨는 일본 포털사이트 야후 뉴스 댓글을 통해 “처음 듣는 순간부터 좌절할 만한 내용이었다”며 “필요한 집세와 공과금 등은 고기권, 생선권으로는 지불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당연한 이야기지만 모든 국민이 고기와 생선을 먹는 것은 아니다”며 “정치가가 서민의 생활을 진심으로 지지하려 하고 있는지 아닌지가 드러났다”고 덧붙였다.

일본 집권여당인 자민당은 고기권, 생선권 등의 상품권을 나눠줄 것을 검토했으나 현실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시민들의 뭇매를 맞았다. fnn.jp 캡처

앞서 일본 FNN방송은 고기권, 생선권 정책을 보도하며 “국민을 웃기려고 한 것이라면 성공하고 있다”, “왜 돼지고기와 닭은 포함되어 있지 않느냐”, “고기권 같은 게 아니라 모두 현금으로 받고 싶은 거잖아요”라는 등 정책을 비판하는 시민들의 반응을 전했다.

고은경 기자 scoopkoh@hankookilbo.com

이태웅 인턴기자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