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아름 기자

등록 : 2020.06.17 11:50

코스피 0.23% 하락 출발… ‘北 폭파’ 영향은 “제한적”

등록 : 2020.06.17 11:50

원·달러 환율 4.8원 상승

“북한 충격 당장은 제한적”

지난 16일 서울 여의도 KB국민은행 딜링룸. 연합뉴스

17일 코스피가 전 거래일보다 4.87포인트(0.23%) 내린 2,133.18에 거래를 시작했다. 이날 오전 9시 10분 현재 코스피는 전날보다 0.21% 오른 2,142.59를 기록하며 2,140선을 넘어섰다.

코스닥은 전장보다 3.47포인트(0.47%) 하락한 731.91에 개장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4.8원 오른 1,212.0원에 거래를 시작했다.

전날 오후 북한이 개성공단 내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하는 등 최근 긴장이 고조된 남북관계가 금융시장에 미칠 영향에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전문가들은 대북 리스크가 국내 증시 등에 미칠 파급력이 현재로선 제한적일 것이란 분석을 내놓고 있다.

박소연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한국 CDS(신용부도스와프) 프리미엄이 지난 3월 코로나 팬데믹 당시보다 매우 낮은 수준에 머물고 있고 원·달러 환율폭도 낮은 수준”이라며 “현재 금융시장의 최대 화두는 팬데믹과 이에 대응하는 부양책의 강도, 향후 경기 궤적으로 북한 이슈 자체가 크게 화두로 자리하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유승민 삼성증권 연구원도 이날 보고서에서 “정치적 상징성이 높은 개성공동연락사무소를 파괴한 충격에도 불구하고 금융시장에 미칠 영향은 당장 제한적”이라며 “북한이 이미 여러 차례 ‘행동’을 예고해 왔기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다만 “북한이 향후 행동에서 ‘레드라인’을 넘을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고 행동이 현실화될 경우 지정학적 우려는 커질 수 있어 향후 불확실성이 잠복해 있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조아름 기자 archo1206@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기사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