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호연
스타한국

등록 : 2020.06.20 09:08

이봉근, ‘아는 형님’서 방탄소년단 ‘작은시’ 재해석…“미친 수준의 경지”

등록 : 2020.06.20 09:08

이봉근(왼쪽)과 이유리(오른쪽)이 ‘아는 형님’에 출연한다. JTBC 제공

국악인 이봉근이 ‘아는 형님’에서 그룹 방탄소년단의 노래를 재해석 했다.

20일 방송되는 JTBC 예능 프로그램 ‘아는 형님’에서는 영화 ‘소리꾼’의 주연 배우 이유리와 국악인 이봉근이 전학생으로 등장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이유리가 등장하자 '아는 형님' 멤버들은 “이번에도 악역이냐”라는 질문 세례로 반가움을 드러냈다. 이에 이유리는 "소리꾼의 아내로 등장한다"라고 답했고, 형님들은 "착한 역이라 아쉽다"라고 반응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이유리와 함께 '형님학교'를 찾은 이봉근은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표창과 국악대상 연주상을 수상한 경력이 있는 최고의 소리꾼이다. 이유리는 이봉근을 ‘국악계 아이돌’로 소개하기도 했다. 이날 이봉근은 방탄소년단의 노래 ‘작은 것들을 위한 시’를 판소리&재즈 버전으로 재해석해 선보였다.

이봉근이 재해석한 ‘작은 것들을 위한 시’를 들은 이상민은 “미친 수준의 경지다”라고 환호했다. 민경훈 역시 “소름 돋았다”고 평했다는 전언이다.

엉뚱발랄 이유리의 매력과 국악계 아이돌 이봉근의 예능감은 이날 오후 9시에 방송되는 '아는 형님'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호연 기자 hostory@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