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호 기자

등록 : 2020.06.03 17:20

가방 속 몸부림치는데 외출까지...계모가 9살 아들 7시간 가뒀다

용변 보자 작은 가방으로 옮겨 감금… 3시간 외출까지

등록 : 2020.06.03 17:20

충남지방경찰청

게임기를 망가뜨리고 거짓말을 한다며 의붓아들을 여행용 가방에 가둬 심정지 상태에 이르게 한 40대 여성이 가방을 바꿔가며 7시간 넘게 아이를 감금한 것으로 드러났다.

비정한 계모는 아들이 가방 속에서 몸부림치는 동안 외출까지 한 것으로 드러났다.

3일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충남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1일 오후 7시 25분께 천안 서북구 한 아파트에서 의식을 잃은 채 심정지 상태로 발견된 A(9)군은 이날 정오께부터 7시간 넘게 여행용 가방을 옮겨 가며 갇혔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에 따르면 A군 의붓어머니 B(43)씨는 애초 A군을 가로 50㎝ 세로 70㎝ 크기의 여행용 가방에 들어가게 했다가 다시 가로 44㎝ 세로 60㎝ 크기 가방에 가뒀다.

경찰 관계자는 “A군이 심정지 상태로 119에 의해 발견된 건 두 번째 가방”이라며 “A군이 첫 가방 안에서 용변을 보자 다른 가방에 들어가라고 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엘리베이터 폐쇄회로(CC)TV 분석 결과 B씨는 가방에 감금된 A군을 두고 3시간가량 외출도 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조사 결과 B씨는 지난 1일 오후 1시쯤 의붓아들이 닌텐도 게임기를 망가뜨리고도 자신이 그런 게 아니라고 한다며 여행용 가방에 들어가라고 한 뒤 밖에서 지퍼를 잠갔다. A군이 갇힌 지 7시간가량 지나 가방을 연 뒤 A군이 호흡과 의식이 없자 119에 신고했다.

B씨는 경찰에서 “아이가 거짓말을 해 가방 안으로 들어가게 했다”고 진술했다.

병원으로 옮겨졌던 A군은 사흘째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B씨는 이전에도 아동학대 관련 신고가 1건 접수된 적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A군의 눈 주변과 엉덩이에서 발견된 멍 자국이 이번 사건과 관련이 있는지 확인 중이다.

경찰은 이날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아동학대처벌법) 위반 혐의로 B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은 오후 대전지법 천안지원에서 열린다.

이준호 기자 junhol@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기사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