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용창
특파원

등록 : 2020.04.26 14:15

38노스 “김정은 전용열차 추정, 원산에 정차”

등록 : 2020.04.26 14:15

위성사진 분석, 길이 250미터 열차, 적어도 21일 이후 원산 정차

지난 23일 촬영된 위성사진에서 김정은 위원장 전용열차로 추정되는 열차가 김 위원장 일가가 사용하는 기차역에 정차해 있다. 38노스 공개 위성사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전용열차로 추정되는 열차가 지난 21일 이후 북한 원산의 김 위원장 휴양시설 인근 지도자 기차역에 정차해 있다고 미국의 북한전문매체 38노스가 25일(현지시간) 밝혔다. 이 열차의 존재가 김 위원장의 행방을 증명하거나 건강에 대한 어떤 것도 시사하지 않지만, 김 위원장이 동부 해안에 머물고 있다는 데 무게를 실어준다고 38노스는 분석했다.

38노스는 이날 상업용 위성 사진에서 약 250미터 길이의 열차 일부가 기차역 지붕에 가려 있지만, 김 위원장 일가가 전용으로 사용하는 기차역에 서 있는 것이 포착된다고 전했다. 이 열차는 지난 15일 위성사진에서 보이지 않았지만 21일과 23일 찍은 사진에서는 모두 관측됐다. 38노스는 "이 열차는 21일 이전에 이곳에 도착했으며, 23일에는 출발을 위해 위치를 조정한 것처럼 보였다"며 "그러나 언제 출발할지에 대해 어떤 시사점도 없다"고 말했다.

원산 휴양시설에는 9곳의 게스트하우스와 1곳의 오락센터가 있고, 중심부에는 김 위원장이 취임한 후 지어진 대형 건물이 있다. 또 항구와 사격장은 물론 대형 요트 정박용으로 추정되는 덮개 달린 소형 부두가 있다. 철도역 근처에는 경비행기 사용을 위한 작은 활주로가 있었지만, 작년 하반기 김 위원장의 취미인 승마를 위한 트랙으로 개조됐다고 38노스는 전했다.

38노스는 김 위원장과 관련해 마지막으로 보도된 공개 행보는 북한 서쪽의 공항에서 공군을 시찰한 것이었다며 "사진과 위성사진들은 그곳이 평양 북동쪽으로 50km 떨어진 순천비행장이었음을 시사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11일 평양에서 열린 당 정치국 회의를 주재하고 같은 날 전투기 훈련을 시찰하는 모습이 공개된 후 지금까지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다. 특히 김일성 주석 생일인 지난 15일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하지 않으면서 김 위원장의 건강을 두고 여러 추측이 나오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3일(현지시간) 김 위원장의 중태설을 보도한 CNN 보도에 대해 “부정확한 보도라고 한다"고 언급했다.

워싱턴=송용창 특파원 hermeet@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기사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