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종 기자

등록 : 2020.06.01 15:28

대낮 서울역서 30대 여성 묻지마 폭행… “광대뼈 골절 피해”

등록 : 2020.06.01 15:28

경찰, 신원 미상 용의자 추적 중… “현장에 CCTV 없어”

폐쇄회로(CC)TV 이미지. 게티이미지뱅크



서울 도심의 지하철역에서 30대 여성이 신원미상의 남성으로부터 폭행을 당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일 국토부 산하 철도특별사법경찰대는 지난 26일 오후1시 50분쯤 공항철도 서울역의 한 식당 앞에서 신원을 알 수 없는 남성이 30대 여성 A씨를 폭행했다는 신고 내용에 대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피해자 A씨의 가족 B씨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피해 사실을 알리는 글을 적어 올렸다. B씨에 따르면, 가해자는 키 180cm 정도의 30대 남성으로 이유 없이 A씨에게 다가와 욕설을 하며 주먹으로 A씨의 얼굴을 때렸다. A씨는 광대뼈가 골절되고 눈 옆이 찢어지는 등 부상을 입어 수술을 받아야 하는 상황으로 전해졌다.

특히 B씨는 사건 직후 수사를 맡은 역사 내 서울지방철도경찰대에 피해 사실을 알렸지만, 철도경찰대로부터 폭행 현장에 폐쇄회로(CC)TV가 설치돼있지 않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역사 내 시설을 문제 삼았다.

B씨에 따르면, 가해자가 A씨를 쫓아가 어깨를 부딪히는 장면과 가해자의 모습은 다른 장소의 CCTV에 기록돼있다. 또 경찰대는 A씨가 피해를 당한 곳 인근의 점원과 시민들로부터 목격자 진술까지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B씨는 경찰대로부터 결정적 근거인 폭행 사건 현장 CCTV가 없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경찰대의 담당자가 CCTV가 없는 상황이 있어 수사에 걸림이 되어왔다는 이야기를 했다. 그 동안 수사에 걸림이 있었다면 개선을 해왔어야 했다”고 적었다.

철도경찰대 관계자는 “사건 발생 장소에 CCTV가 없어 사각지대인 것은 사실”이라며 “주변 CCTV 토대로 용의자 인상착의를 확보해 목격자 진술 등 다양한 수사 기법을 통해 용의자를 추적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현종 기자 bell@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