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경성 기자

등록 : 2020.06.08 19:17

창덕궁 ‘비밀의 정원’, 영상으로 만나 보세요

등록 : 2020.06.08 19:17

후원 ‘킹덤’ 촬영지ㆍ낙선재 뒤뜰 등 제한 공개 지역도 담겨

8일부터 영상에 담겨 공개되는 창덕궁 후원 존덕정 지역. 휴관 기간에 촬영돼 영상에는 관람객이 없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탓에 아무도 없는 창덕궁 내부가 영상으로 공개된다. 후원 내 드라마 ‘킹덤’ 촬영지와 낙선재 뒤뜰 등 평소 관람객에게 공개되지 않는 곳들도 동영상을 통해 볼 수 있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는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한 휴관 기간에 찍은 동영상물 ‘자연과 조화를 이룬 이궁(離宮), 창덕궁’을 8일부터 온라인 공개한다. 4분 11초 길이의 이 영상에는 넷플릭스 첫 한국 드라마 ‘킹덤’이 촬영된 후원의 관람정과 창덕궁ㆍ창경궁 경계에 있는 낙선재(보물 제1764호)의 뒤뜰 등 현재 관람객의 출입이 제한되는 지역들의 풍경도 담겼다고 한다.

이 참에 조선 4대 궁의 비경과 사계를 담은 기존 영상들도 함께 온라인으로 제공된다. ‘경복궁, 태평성대의 꿈을 담다’, ‘봄을 노래하다, 창덕궁 주련’, ‘창경궁 사계’, ‘덕수궁 설경’ 등 문화유산 채널이 보유한 영상 4편이다.

궁궐 소개 책자도 온라인으로 배포된다. 문화재청은 9일 4대 궁과 종묘, 사직단의 문화재와 약사(略史) 등을 안내하는 책자인 ‘가보자 궁(宮)’의 PDF 파일을 누리집에 올릴 예정이다. 책자에는 주요 전각 등의 사계절을 담은 사진, 궁궐에 대한 이해를 돕는 설명 등이 포함돼 있다.

궁궐 영상은 문화재청 누리집(www.cha.go.kr), 궁능유적본부 누리집(royal.cha.go.kr), 문화재청 유튜브 채널(www.youtube.com/chluvu), 문화유산 채널 유튜브(www.youtube.com/user/koreanheritage)를 통해 감상할 수 있고, 안내 책자는 문화재청 누리집과 궁능유적본부 누리집에서 볼 수 있다.

문화재청이 8일 공개한 동영상 '자연과 조화를 이룬 이궁, 창덕궁'의 한 장면. 화면 캡처

궁능유적본부 관계자는 “앞으로도 궁궐ㆍ왕릉의 장소 접근성과 물리적 한계를 극복하고 문화유산 향유 기회 제공을 확대하기 위해 영상뿐 아니라 가상현실(VR)ㆍ증강현실(AR)이나 5세대 이동통신(5G) 기술 등이 활용된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권경성 기자 ficcione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기사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