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우 기자

등록 : 2020.06.10 16:04

전남도 우박 등 이상저온 피해농가 복구비 238억원 지원

등록 : 2020.06.10 16:04

전남도청사 전경.

전남도는 최근 우박 등 이상 저온으로 피해를 입은 농가를 위해 농림축산식품부가 확정한 피해복구비 238억원을 지원한다고 10일 밝혔다.

지난 4월초 개화 중인 배, 매실, 복숭아 등 이상저온 피해 과수 8,237㏊와 마늘 생육기 고온으로 생리적 교란(벌마늘) 피해를 입은 644㏊, 떫은감 등 임산물 2,707㏊에 대한 복구비다.

도는 과수 등 농작물에 196억원, 산림작물에 42억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농가는 피해 규모와 정도에 따라 농약대, 대파대(타작목 파종비용) 같은 직접 지원을 비롯해 학자금과 농업경영자금 상환 연기, 생계비 등 간접지원을 받게 된다.

농약대 지원단가는 사과ㆍ배 등 과수의 경우 1㏊에 199만원, 채소류는 192만원이다. 50% 이상 피해 시 지원할 생계비는 4인 가족 기준 119만원이다.

특히 벌마늘 피해 지원은 전남도가 정부에 농업재해로 인정, 지원해 줄 것을 수 차례 건의한 결과가 반영됐다. 도는 피해복구비 지원이 신속히 이뤄질 수 있도록 도비 부담금 35억원을 도 예비비로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도는 앞서 6일 곡성ㆍ보성군, 순천시 등지에서 발생한 우박피해 176여㏊에 대해 19일까지 정밀조사를 거쳐 정부에 복구 지원을 요청할 계획이다.

김경호 도 농축산식품국장은 “피해 농가 복구비 지원으로 농가 안정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한다”며 “앞으로는 안심하고 영농에 전념할 수 있도록 과수 저온 피해 예방을 위한 방상팬 등 시설을 지원하고 농작물 재해보험 가입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박경우 기자 gwpark@hankookilb.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기사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