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엽 기자

등록 : 2020.06.17 17:58

‘강남 맨홀’서 인부 2명 추락… 3시간 만에 구조했지만 끝내 숨져

등록 : 2020.06.17 17:58

17일 서울 강남구 도곡동 강남수도사업소 인근에서 소방대원들이 맨홀에 빠져 실종된 인부 2명을 찾기 위한 구조 작업을 실시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강남의 한 공사장에서 작업자 2명이 맨홀 아래로 추락했다 실종 3시간 만에 발견됐지만 끝내 숨졌다.

17일 서울 강남소방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46분쯤 서울 강남구 도곡동 강남수도사업소 인근 공사 현장에서 직경 0.7m의 맨홀 아래로 인부 A(62)씨가 추락하고, A씨를 구하기 위해 포크레인 기사 B(49)씨가 따라 들어갔다가 실종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당시 현장에는 총 6명이 하수관 빗물받이 신설 개량 공사 중이었다.

소방 당국은 3시간이 넘는 수색 작업 끝에 오후 3시 8분 A씨를, 3시 14분 B씨를 구조해 각각 강남세브란스병원과 서울성모병원으로 이송했다. 하지만 발견 당시 위중한 상태였던 이들은 병원 의료진에 의해 끝내 사망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강남구청 등에 따르면 추락 당시 하수관에는 오물이 5m 이상 높이로 차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강남구청 관계자는 “A씨가 하수시설물을 조사하기 위해 오수관 아래로 내려가는 과정에서 가스가 올라오면서 추락했고, B씨가 그를 구하기 위해 따라 들어갔다 변을 당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오수관 작업을 할 경우 2인1조로 근무해야 하고, 유해가스 차단을 위해 방독면을 반드시 착용해야 하지만 현장에서 해당 수칙이 준수됐는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강남소방서 관계자는 “아직 정확한 원인은 더 조사해봐야 한다”며 “작업자들이 유독물질이 있는 오수관을 내려가다 가스를 마시고 추락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구조 작업 중 측정한 오수관 내부 일산화농도는 170ppm이었다. 일산화탄소 농도가 50ppm 이상이면 인체에 치명적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과 관련자들을 불러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이승엽 기자 syle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기사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