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수경
기자

등록 : 2019.10.09 16:35

데이비드 베컴 내한, 한글 이름 ‘백가람’ 선택…이유는?

등록 : 2019.10.09 16:35

데이비드 베컴이 내한했다. 데이비드 베컴 SNS 제공

세계적인 축구스타 데이비드 베컴이 내한했다.

데이비드 베컴은 9일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스포츠브랜드 행사를 위해 방한했다. 1층 로비는 베컴을 보기 위해 몰려든 팬들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특히 이날은 한글날로, 팬들이 직접 베컴의 한글 이름을 지어주는 이벤트가 진행됐다. 최종 후보 5개는 백가람, 백건, 데이비드 조승백, 백겸, 백한이었다.

베컴은 백가람을 선택했다. “순 우리말로 강을 뜻하는 ‘가람’처럼 베컴 역시 축구사에 강물처럼 영원히 흘렀으면 한다”는 작명 이유를 들은 베컴은 “강과 관련된 스토리가 좋았다”고 말했다.

유수경 기자 uu84@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커지는 '저유소' 화재 미스터리… “외국인 노동자에 모든 책임 부적절”
종신제 도입하면 국민 10명 중 7명 “사형 폐지 찬성”
일본, 방사능 오염수 본격 배출 태세…“정부 대응 필요”
“직장인에게 업무방식 하면 떠오르는 단어는 비효율, 삽질, 노비”
‘음주운전 초범도 처벌 강화’ 지시한 문 대통령
김소연 대전시의원 “불법 선거비용 요구 폭로 뒤 외압 있었다”
태풍 직격탄 영덕, 더디기만 한 복구… 애타는 민심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