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재경 기자

등록 : 2019.11.25 09:26

서울 마포구, 유독가스 질식 방지용 ‘생명 숨수건’ 비치…관내 전 지역 확대

등록 : 2019.11.25 09:26

마포구 제공

서울 마포구는 화재 시 유독가스로 인한 질식 방지를 위해 대피용 총 2,130개의 생명 숨수건(사진)을 관내 모든 동주민센터에 비치했다고 20일 밝혔다.

생명 숨수건은 특수용액이 함유된 7중 필터 형태의 습식 손수건으로 화재 시, 코와 입을 막고 대피시에도 유독가스로부터 호흡기를 보호해 준다.

구는 지난 6월 구청사 내 생명 숨수건 1,800개를 비치한 데 이어 최근 16개 동주민센터에 보관함 71개를 설치했다.

구 관계자는 “구청사와 보건소, 동주민센터에 모두 비치된 생명 숨수건은 위기 시 민원인과 직원들의 소중한 생명을 보호하는 데 사용될 예정이다”고 말했다.

한편, 마포구에선 지난 6월 망원시장, 공덕시장 등 지역 내 전통시장 11곳에 주방 화재 진압용으로 사용되는 K급 소화기 110대를 설치한 바 있다. K급 소화기는 주방 내에서 동‧식물 기름(식용유 등)의 가열로 인한 화재 시, 연소물에 유막을 형성하고 가연물(식용유)의 온도를 낮추며 산소 공급도 차단시켜 화재 진압에 용이하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화재로 인한 사망 원인 중 80% 이상이 유독가스 흡입으로 인한 질식사”라며 “유독가스로부터 호흡기를 보호할 수 있는 생명 숨수건과 빠른 화재 진압에 필수인 K급 소화기 도입으로 구민과 직원들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안전한 도시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허재경 기자 ricky@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기사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