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태석 기자

등록 : 2020.02.27 09:32

직장인 84% “로또 구입”… 당첨되면 부동산에 투자

등록 : 2020.02.27 09:32

사람인 제공

직장인 10명 중 8명은 로또를 구입한 적이 있으며 당첨되면 부동산에 투자하겠다는 사람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직장인 1,356명을 대상으로 ‘로또 구매’에 대한 설문을 진행한 결과 84.4%가 ‘구입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여성(80.1%)보다 남성(88.4%)이, 미혼(81.3%)보다 기혼(89.1%)이 더 많이 구입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로또에 당첨된다면 가장 하고 싶은 것으로는 ‘내 집 마련 등 부동산에 투자한다’(41.2%)가 1위였다. 이어 ‘가족을 위해 쓴다’(15%), ‘통장에 넣어둔다’(11%), ‘빚을 갚는다’(9.9%), ‘직장에서 당당히 사표를 던진다’(8.4%) 등이 있었다.

원하는 당첨금 액수는 평균 36억원이었다. 미혼이 40억원으로 기혼(33억원)보다 7억원 더 많았다.

로또를 구입하는 이유로는 ‘여유로운 삶을 살고 싶어서’(73.3%ㆍ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이어 ‘내 집 마련에 보태려고’(28.6%), ‘직장을 다니기 싫어서’(19%), ‘연봉이 적어서’(18.4%), ‘빚을 갚기 위해서’(16.6%) 등의 순이었다.

로또를 구매하는 형태로는 ‘생각날 때 가끔 구매한다’는 응답자가 54.8%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주기적으로 구매한다’(29.4%), ‘좋은 꿈을 꾸면 구매한다’(15.7%)였다.

‘주기적으로 구매한다’고 답한 응답자(337명)의 경우 매주 구매한다는 비율이 80.1%로 대다수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월 3회’(9.2%), ‘월 2회’(5.9%), ‘월 1회’(2.7%) 등의 순이었다. 이들은 한 달 평균 2만2,000원을 로또 구입에 쓰는 것으로 조사됐다.

로또를 구매한 경험이 있는 직장인의 71.5%는 당첨되더라도 직장을 계속 다닐 것이라고 밝혔다.

이유로는 ‘일은 삶의 원동력이 되므로’(47.3%ㆍ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꼽았다. 다음으로 ‘벌 수 있을 때까지는 버는 것이 좋아서’(37.1%), ‘사회적 소속감을 느끼고 싶어서’(22.1%), ‘우리나라는 당첨금이 크지 않아서’(21.4%) 등이었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커지는 '저유소' 화재 미스터리… “외국인 노동자에 모든 책임 부적절”
종신제 도입하면 국민 10명 중 7명 “사형 폐지 찬성”
일본, 방사능 오염수 본격 배출 태세…“정부 대응 필요”
“직장인에게 업무방식 하면 떠오르는 단어는 비효율, 삽질, 노비”
‘음주운전 초범도 처벌 강화’ 지시한 문 대통령
김소연 대전시의원 “불법 선거비용 요구 폭로 뒤 외압 있었다”
태풍 직격탄 영덕, 더디기만 한 복구… 애타는 민심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