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영빈 기자

등록 : 2020.01.14 12:15

문 대통령 “필요하다면 대북제재 일부 면제나 예외 조치”

등록 : 2020.01.14 12:15

14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20 신년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이 문재인 대통령의 눈길을 끌기 위해 손을 번쩍 들거나 수첩, 부채 등을 흔들며 질문 요청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대북제재와 관련해 일부 면제나 예외적 조치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교착 국면에 있는 비핵화 협상 재개 필요성을 언급하며 “미국도 한국과 긴밀 협의해가며 끊임없이 새 아이디어 모색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북미 간 대화만 바라볼게 아니라 남북 관계에서 할 수 있는 최대한 협력관계 넓혀 나가면, 그 역시 북미 간의 대화를 촉진시킬 수 있다”고 강조한 문 대통령은 “필요한 경우 대북제재 일부 면제나 예외 조치를 인정한다거나 하는 것에 대한 국제적 지지를 높이는 길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대북제재는 제재 자체에 목표가 있는 게 아니라 제재를 통해서 북한의 비핵화를 이끌어내자는 것에 목표가 있다”고도 했다. 따라서 “북한이 비핵화에 있어서 말하자면 실질적인 조치를 취한다면 당연히 미국이나 국제사회도 상응하는 조치를 취해야 하고, 그 조치 속에는 대북제재의 완화도 포함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북한 비핵화와 함께 이에 상응하는 조치가 이뤄진다는 원론에 대해서는 (북미가) 같은 의견”이라면서 다만 “구체적 조건에서 합의에 이르지 못해서 대화가 교착상태 있는 것”이라고 문 대통령은 설명했다.

조영빈 기자 peoplepeopl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기사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