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종은 기자

등록 : 2020.06.09 10:37

팅크웨어, 현대차그룹 1차 협력사 선정…“20년 솔루션 노하우 공급”

등록 : 2020.06.09 10:37

팅크웨어 CI

팅크웨어는 현대자동차그룹 품질운영시스템 평가제도를 통과하며 1차 협력사로 선정됐다고 9일 밝혔다.

팅크웨어는 20여 년간 자동차 애프터마켓 시장에서 ‘아이나비’ 브랜드를 기반으로 갖춰온 업계 최고 수준의 제품 품질, 온ㆍ오프라인 유통망, 브랜드 인지도 등 강점을 바탕으로 본격적으로 B2B 시장에 진출하게 됐다. 주요 완성차사에 전문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조직인 ‘전장사업본부’를 2018년부터 신설해 운영하고 있다. 현재 포드 미국 본사의 공식 블랙박스 공급업체 선정을 비롯해 르노삼성차, GM, 폭스바겐, 볼보, 중국 완성차 등 다수의 전장사업을 기반으로 한 B2B 레퍼런스를 구축하기도 했다.

팅크웨어는 B2B 시장에서의 제품 개발ㆍ생산 프로세스를 도입하기 위한 체질 변화 활동도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충주시 메가 폴리스 산업단지 내 1만평 규모의 생산공장을 2017년 하반기 준공, 연간 200만대 규모의 제품을 생산할 수 있는 자동화 공장 구축은 물론 틴팅, 차량용 공기청정기, 전동 킥보드 등 서브 브랜드를 통한 자동차 관련 제품 군을 확대하며 사업 다각화도 이루고 있다.

팅크웨어는 이번 현대차그룹 1차 협력사 등록을 계기로 팅크웨어의 강점인 블랙박스, 자동차 관련 제품, 기술을 활용해 다양한 분야에서의 협업 가능한 배경을 만들었으며, 장기적 협력을 통한 제품 및 기술 개발 시너지를 이룰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해정 팅크웨어 전장사업본부장은 “자동차 애프터마켓 시장에서 내비게이션, 블랙박스를 메인으로 기술, 사업적으로 지속적으로 성장했고 다년간의 관련 기술 노하우와 전문성을 기반으로 협력사에 선정될 수 있었다”며 “이번 선정을 통해 당사가 가진 기술 역량과 현대자동차그룹에서 진행하고 있는 다양한 사업을 접목시켜 양사가 모두 성장할 수 있도록 핵심 연구개발에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류종은 기자 rje312@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기사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