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찬유 기자

등록 : 2019.12.31 10:19

도살돼 ㎏당 2,000원에 팔린 멸종 위기 장수거북

등록 : 2019.12.31 10:19

멸종 위기에 처한 장수거북. 자카르타포스트 캡처

멸종 위기에 처한 장수(將帥)거북이 인도네시아 해변에서 알을 낳다가 도살당했다. 장수거북의 몸은 육류로 취급돼 지역 주민들에게 팔렸다.

31일 자카르타포스트에 따르면, 장수거북 한 마리가 30일 수마트라섬 북부수마트라주(州) 중앙 타파눌리 일대 해변에서 알을 낳다가 지역 주민에게 잡힌 뒤 죽임을 당했다. 이 거북은 몸무게가 213㎏, 몸길이는 2.13m에 달했다.

지역 동물보호단체 관계자는 “도축된 거북을 발견한 것은 이번이 두 번째”라며 “거북을 사냥한다는 정보를 듣고 찾아갔을 땐 이미 거북이 죽어있었다”고 말했다. 심지어 죽은 거북은 지역 주민들에게 ㎏당 2만5,000루피아(약 2,000원)에 팔렸다. 거북을 죽인 범인들은 최대 5년의 징역형을 받게 된다.

장수거북은 국제자연보전연맹(IUCN)이 지정한 멸종 위기 동물 중에서도 가장 심각한 단계인 ‘위급’에 속한다. 사냥 당하고, 알을 뺏기고, 그물에 걸리고, 배와 충돌하는 등 인간들에 의해 개체 수가 급감하고 있다. 대부분 거북들과 달리 등이 뼈로 이루어지지 않고 살로 이뤄져 있다. 등 표면은 가죽질 피부로 덮여 있어 영어 이름이 가죽등(leatherback)거북이다. 세상에서 가장 큰 거북으로, 전체 파충류 중에서도 세 종류 악어에 이어 네 번째로 크다.

자카르타=고찬유 특파원 jutda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