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현 기자

등록 : 2020.06.16 10:31

北 “청와대 허무맹랑 소리만... 죗값 천백배로 받아낼 것”

등록 : 2020.06.16 10:31

노동신문, 文 메시지 언급 없이 주민들에 ‘대남비난’ 선동 계속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6일 청년 학생들과 각 계층 근로자들의 항의 군중 집회와 거리 시위행진 소식을 전했다. 평양=노동신문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대화하고 협력하자'는 메시지를 보낸 다음 날에도 북한이 대북전단 살포 문제를 고리로 대남 압박 공세 수위를 높였다.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의 '경고 담화' 이후 12일째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우리 인민을 모독한 죄값(죗값)을 천백배로 받아낼 것이다’라는 제목의 정세론 해설에서 “모순적이고 허무맹랑한 소리만 늘어놓던 청와대가 뒤늦게야 삐라 살포에 대한 엄정 대처 방안을 들고 나왔다”면서 이를 ‘위기 모면을 위한 궁여지책’이라고 평가절하했다. 지난 11일 청와대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열고 대북 전단·물품 등의 살포에 엄정 대응 방침을 밝힌 것을 일축한 것이다.

신문은 “남조선 당국이 지금까지 한 것이란 고작 인간쓰레기들의 삐라 살포 놀음에 대한 유감을 운운하고 현행법상 위반으로 경찰에 고발한 것 뿐”이라며 “남조선 보수패당은 우리에 대한 눈치보기니 굴복이라 하고, (탈북자 단체는) 삐라 살포를 계속하겠다고 소란을 피우고 있다”고 주민들에게 전했다. 그러면서 “남조선 당국의 암묵적 태도가 이번 사태를 빚어낸 근본 원인이며, (위와 같은 대책은) 궁여지책”이라고 평가절하했다.

특히 신문은 “북남 공동연락사무소는 형체도 없이 사라질 것이며 다음 단계의 행동 조치도 준비되어 있다”며 “우리의 결심은 북남관계의 총파산까지 내다본 것으로 추호의 흔들림이 없다”고 강조했다.

탈북민 단체의 대북전단 살포에 대한 북한 주민들의 항의군중집회가 지난 7일 개성시문화회관 앞마당에서 진행됐다고 노동신문이 8일 보도했다. 평양=노동신문 뉴스1

이날 북한 관영매체들은 문 대통령이 15일 ‘6ㆍ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을 기념해 북한에 대화를 제의한 내용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대신 북한은 ‘대남사업’을 ‘대적사업’으로 전환한 후 주민선동을 위해 대내외매체에서 대남 비난 발언을 쏟아내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선전매체들은 거친 표현을 동원해 남측 비난을 이어갔다. 대외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독자감상글 코너를 통해 “문재인이 굴러들어온 평화번영의 복도 차버린 것은 여느 대통령들보다 훨씬 모자란 멍청이인 것을 증명해주는 사례”라는 댓글을 노출하기도 했다.

김지현 기자 hyun1620@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