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관규 기자

등록 : 2020.05.19 17:23

6개 항공사서 석 달간 413명 퇴사… 코로나발 실직 본격화

등록 : 2020.05.19 17:23

인천국제공항 주기장에 대한항공 여객기들이 멈춰 서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발 실직이 항공업계에서 지난 석 달간 이뤄진 것으로 집계됐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등 대형항공사(FSC) 2곳과 제주항공, 진에어, 에어부산, 티웨이항공 등 저비용항공사(LCC) 4곳 등 모두 6곳에서 지난 석 달간 413명의 직원이 퇴사했다.

6곳 항공사의 1분기 보고서와 지난해 말 사업보고서를 비교한 결과로, 현재 구조조정을 진행중인 이스타항공과 분기보고서를 제출하지 않은 에어서울 등을 감안하면 1분기에 해고된 항공사 직원 수는 이보다 많을 전망이다.

해고된 항공사 직원 중 70%에 이르는 289명이 상대적으로 고용구조가 취약한 기간제 근로자였다.

대한항공의 경우 지난해 말 직원 수가 1만9,063명(기간제 근로자 1,700명 포함)이었는데, 3월 말 현재 322명 감소한 1만8,741명이었다. 해고 직원 중 기간제 근로자가 80명 포함됐다.

아시아나항공은 이 기간 36명이 줄어 전체 직원은 9,119명이 됐다. 기간제 근로자가 무려 54명이 감소된 반면 정규직 수시 채용이 이 기간 이뤄진 특징이 있다. 아시아나항공 측은 “계약직의 퇴사는 18명뿐이었고, 나머지는 정규직으로 전환됐다”고 설명했다.

제주항공은 같은 기간 21명 감소한 3,285명(기간제 632명 포함)이었다. 감소한 기간제 근로자는 대상 항공사 중 가장 많은 118명이었다. 제주항공 측은 “118명 계약직 중 98명이 정규직으로 전환했고, 나머지 20명이 퇴직했다”며 “3월부터 고용유지금을 받고 있어, 앞으론 인위적인 구조조정을 할 수 없다”고 해명했다.

진에어도 기간제 근로자가 40명 줄어든 374명이었으며, 전체 직원 수는 1,942명에서 1,923명으로 19명 감소했다.

에어부산의 직원 수는 1,454명(기간제 174명 포함)에서 1,439명(기간제 162명)으로 소폭 줄었다.

반면 티웨이항공은 단시간 근로자를 포함한 기간제 근로자 수가 15명 증가해 전체 직원 수는 지난해 말(2,310명)과 동일했다.

업계 관계자는 “계약 연장을 이용해 해고가 상대적으로 용이한 인턴, 계약직, 촉탁 직원을 포함한 기간제 근로자를 중심으로 직원 수가 급격히 줄어들고 있다”며 “여객 수요가 단기간 내 회복되기 어렵다는 점을 감안하면 2분기부터는 정규직을 대상으로도 대규모 조정이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1분기 항공사의 1인 평균 급여액(급여 총액 재직 직원 수로 나눈 금액)은 10% 안팎으로 감소했다. 대한항공의 1분기 직원 1인 평균 급여는 2,017만원으로, 작년 동기(1인 평균 2,180만원) 대비 7.5% 감소했다. 아시아나항공은 같은 기간 6.3% 줄어든 1,500만원이었다. 제주항공과 티웨이항공은 작년 1분기 직원 1인 평균 급여액은 1,700만원이었으나, 올해 1분기에는 1,500만원과 1,400만원으로 각각 줄었다.

박관규 기자 ac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