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엽 기자

등록 : 2020.05.27 06:24

트럼프 “中 홍콩 보안법 시도 불쾌… 금융허브 남기 어려울 것”

등록 : 2020.05.27 06:24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6일 미국 워싱턴D.C 백악관에서 발언하고 있다. 워싱턴D.C=AP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 정부가 홍콩 내 반정부 활동을 감시하는 국가보안법을 제정한다면 홍콩이 아시아의 금융 중심지로서의 지위를 잃게 될 것으로 믿고 있다고 백악관 대변인이 전했다.

26일(현지시간) 미국 뉴욕타임스(NYT) 등 주요 매체에 따르면 케일리 매커내니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의 보안법 도입 시도에 불쾌해하고 있다”라며 “중국이 홍콩을 장악하면 홍콩이 금융 허브로 남아 있기 어렵다고 보고 있다”라고 말했다.

매커내니 대변인은 중국이 홍콩보안법을 시행할 경우 미국이 취할 수 있는 추가 대응 조치는 무엇이냐는 추가 질문에 “더는 발표할 것이 없다”며 자세히 언급하지 않았다.

트럼프 행정부는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가 홍콩 의회를 건너뛰고 홍콩보안법 제정을 추진하자 만약 중국이 법을 제정할 경우 강력히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중국이 일정한 자치권을 누리는 홍콩에 특정 법률을 만드는 것은 홍콩 반환시 자치권을 보장한 협정 위반이라는 것이다. 미국은 1992년 제정한 홍콩정책법에 따라 중국 본토와 달리 홍콩에 관세 등의 혜택을 부여해왔다.

이승엽 기자 syle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기사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