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창배 기자

등록 : 2020.06.01 08:31

울산에 신개념 고령자복지주택 들어 선다… 2024년 150세대

등록 : 2020.06.01 08:31

다운2 공공주택지구, 복지관 등 다양한 복지 프로그램 제공

게티이미지뱅크

울산시는 국토교통부가 고령자를 위해 주거와 복지 서비스를 함께 제공하는 ‘고령자복지주택 공모사업’에 ‘울산형 고령자복지주택안’을 제안해 최종 선정됐다고 1일 밝혔다.

이번에 공모사업에 선정된 지역은 울산과 경기도 파주 운정, 제주 아라 등 6개 지역 총 640여 세대로 150세대인 울산이 가장 많다.

고령자 복지주택에서는 높낮이 조절 세면대에서 편리하게 세수를 하고, 단지 내 텃밭에서 배추를 재배하며 점심에는 아파트 1층과 바로 연결된 복지관에서 이웃과 함께 식사를 하고, 오후에는 물리치료실에서 허리 치료를 받을 수 있다. 물론 임대료도 저렴하다.

울산형 고령자복지주택은 총 310억원(국비 155억, 시비 154억)이 투입돼 중구 다운2 공공주택지구’ 내 면적 6,000㎡, 공동주택 150세대, 복지시설 2,000㎡ 규모로 오는 2024년 완공될 예정이다.

이번 선정 평가에서 ‘울산형’은 주거취약계층인 고령자를 위해 단차가 없는 실내 공간 계획, 노약자를 위한 세면대, 화장실 등 특화된 서비스 제공, 쾌적한 자연환경과 어우러진 탁월한 입지 여건, 단지 내 계획된 복지관 등 특화된 계획이 심사위원들의 높은 점수를 받았다.

울산시 관계자는 “특히 전문기관에 위탁해 운영할 복지관은 수준 높은 프로그램으로 입주민들의 만족도가 높을 것으로 예상되며 텃밭 운영 등 특화된 프로그램은 고령자 입주민들의 소일거리는 물론 보람된 노후 생활을 영위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창배 기자 kimcb@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