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찬유 기자

등록 : 2019.12.26 17:23

‘불타는 금반지’로 변한 태양, 인도네시아에서 관측

등록 : 2019.12.26 17:23

인도네시아 수마트라섬 아체특별주에서 26일 오전 관측된 금환일식. 안타라뉴스 캡처

인도네시아 수마트라섬 아체특별주(州) 등지에서 26일 태양이 불타는 금반지처럼 보이는 금환일식이 관측됐다. 금환일식(金環日蝕)은 지구에서 달까지의 거리가 상대적으로 멀어지고, 태양까지의 거리는 가까워지면서 달의 시지름이 태양의 시지름보다 상대적으로 작아져 겹치는 과정에서 나타나는 현상이다. 태양은 달에 가려 마치 반지처럼 가장자리만 드러나게 된다. 시(視)지름은 지구에서 본 천체의 겉보기 지름을 뜻한다.

안타라통신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53분51초부터 56분54초까지 3분간 아체특별주 시물루에 지역 한 사원의 관측장소에 모인 수천 명이 이번 금환식을 관찰했다. 금환식의 절정은 11시55분20초였다. 현지에서 금환식이 관찰된 건 150년만이다. 인도네시아에선 이날 남부수마트라주와 리아우주 등 수마트라섬 4개 주와 칼리만탄(보르네오)섬 3개 주에서 부분일식이 관측됐다.

자카르타=고찬유 특파원 jutda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