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준 기자

등록 : 2018.10.10 08:32
수정 : 2018.10.10 14:57

박성현-쭈타누깐, KEB하나은행 챔피언십에서 동반 플레이

등록 : 2018.10.10 08:32
수정 : 2018.10.10 14:57

박성현(왼쪽)과 쭈타누깐이 8일 오후 인천 중구 스카이72 골프 앤 리조트 미디어센터에서 열린 LPGA KEB하나은행 챔피언십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KEB하나은행 챔피언십 조직위원회 제공

여자골프 세계 랭킹 1위 박성현(25)과 2위 에리야 쭈타누깐(23ㆍ태국)이 같은 조에서 2주 연속 샷 대결을 펼친다.

11일부터 인천 스카이72 골프 앤 리조트 오션코스(파72ㆍ6,316야드)에서 열리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KEB하나은행 챔피언십(총 상금 200만달러) 조 편성 결과, 박성현과 쭈타누깐은 브룩 헨더슨(21ㆍ캐나다)과 함께 1라운드를 치른다.

박성현, 쭈타누깐, 헨더슨은 대회 첫날인 11일 오전 10시 40분에 1번 홀을 출발한다. 박성현과 쭈타누깐은 지난 7일 인천에서 열린 국가대항전 UL 인터내셔널 크라운 대회 마지막 날 싱글 매치플레이에서도 맞대결했다. 당시엔 쭈타누깐이 2홀 차 승리를 거뒀다.

박성현은 지난해 LPGA 투어 올해의 선수와 상금, 신인왕을 석권했고 쭈타누깐은 올해 주요 부문 선두를 독차지하고 있다. 이번 시즌 상금 순위는 쭈타누깐이 226만1,377달러(약 25억7,000만원)로 1위이고, 같은 조에 묶인 헨더슨(136만4,956달러)이 2위, 박성현(126만1,595달러)이 3위다.

지난해 우승자 고진영(23)은 렉시 톰슨(23ㆍ미국), 카를로타 시간다(28ㆍ스페인)와 함께 오전 10시 29분에 1번 홀에서 경기를 시작한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