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흥수 기자

등록 : 2016.02.14 17:00

[최흥수의 느린 풍경]멸종위기 생태 발자국

등록 : 2016.02.14 17:00

//

//

경북 울진의 눈 덮인 계곡, 얼지 않은 숨구멍을 중심으로 수달 발자국이 선명하다. 먹이를 잡기 위해 물속을 드나들고, 부지런히 서식처를 오간 수달의 행동 패턴이 한눈에 들어온다. 족제비 과인 수달은 1982년 천연기념물 제330호로 지정됐고, 환경부에서도 멸종위기 야생동물 1급으로 분류해 보호하는 동물이다. 보호정책 덕분에 백두대간 거의 모든 하천에서 심심찮게 발견된다. 하지만 한번에 2마리 정도만 새끼를 낳고, 생태가 잘 보존된 하천으로만 행동반경이 한정돼 있어 개체수가 늘어나는 데는 여전히 한계가 있다. 한국수달보호협회는 수달 생존의 최대 위협요인으로 예전의 사냥보다는 댐과 보의 건설로 인한 서식지 파괴를 들고 있다. 그리고 지금도 전국 곳곳에 새로운 댐을 건설하려는 시도는 계속되고 있다. 지키기는 어렵지만 망가뜨리는 건 순간이다. 각종 대형 개발사업으로 생태보존대책이 무력화 돼 멸종위기에 처한 동식물이 어디 수달뿐일까.

여행팀 차장 choissoo@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