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한별
스타한국

등록 : 2020.06.20 02:01

이원승, 절친 이경규 과거 폭로 “이중적인 사람”

등록 : 2020.06.20 02:01

이원승이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 과거를 회상했다. 방송 캡처

이원승이 절친 이경규의 과거를 폭로했다.

19일 방송된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는 이영자가 이원승을 만났다.

이날 이영자는 “실력으로는 이경규 선배님을 못 이기겠다. 비리를 알고 있어야 할 것 같다”며 이원승에게 이경규의 비밀을 알려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이원승의 이경규에 대한 폭로가 이어졌다. 그는 “이경규가 우리 집에서 1년 반 동안 신세 진 적이 있다. 그런데 이경규는 신세 졌다는 생각을 안 한다”고 밝혀 시선을 모았다.

이원승은 이경규의 사투리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그는 “과거에는 이경규가 사투리가 심했는데 여자 앞에서는 서울말을 쓰더라. 이중적이었다”라고 말했다.

그의 말에 따르면 이경규는 과거 나이트클럽을 즐겨 찾기도 했다. 이원승은 “이경규가 코미디언실 반장이었다. 그때는 출연료를 방송국 창구에서 지급했는데 이경규가 출연료가 나오는 날 창구 앞에 서 있다가 동기들의 돈을 모았다. 나이트클럽에 가기 위해서다”라고 전했다.

이원승은 “이경규가 우리에게 ‘촌티를 벗어야 해’라고 이야기하며 데려갔다”며 “우리가 춤출 때 이경규는 다른 테이블에 가 있었다. 반장은 확실히 다르더라”라고 말했다.

정한별 기자 onestar@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기사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