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흥수 기자

등록 : 2016.12.25 17:54
수정 : 2016.12.25 17:55

[최흥수의 느린 풍경] 사병들만 통신보안?

등록 : 2016.12.25 17:54
수정 : 2016.12.25 17:55

애물단지 처지가 된 공중전화가 아직까지 유용한 곳이 전방지역이다. 주 이용객은 휴대전화를 소유할 수 없는, 휴가나 외출을 나온 일반 사병들이다. 경원선 철도 최북단인 강원 철원의 백마고지역 앞, ‘나라사랑 통화서비스’라고 쓰인 빨간 공중전화 부스 안 전화기에 ‘통신보안’을 강조하는 문구가 눈에 띈다.

철원 백마고지역 앞 공중전화에 ‘통신보안’이 강조돼 있다.

연천 대광리역 공중전화 위에는 수상한 사람은 신고하라는 합동참모본부의 포스터도 붙어 있다.

무심코 내뱉은 한마디가 ‘적’을 이롭게 하기에 통신보안을 강조하는 것은 나무랄 일이 아니지만 최근 국방부 내부전산망인 ‘국방망’ 해킹 사건은 어이없는 참사다. 북한 소행으로 추정되는 공격에 감염된 컴퓨터만 3,200여 대에 달한다니 어안까지 벙벙하다.

언제까지 북한 탓만 하고 있을 텐가. 사병들에게 강조하는 엄격한 법과 원칙이 윗선에는 어떻게 적용되는지 지켜볼 일이다. 상대적 약자에게 추상같이 법의 칼날을 휘둘러온 자들이, 철면피 미꾸라지처럼 법망을 빠져나가는 현실을 지겹도록 목도하는 요즘이다.

여행팀 차장 choissoo@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