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흥수 기자

등록 : 2016.01.10 17:00
수정 : 2016.01.11 12:30

[최흥수의 느린 풍경] 밀봉된 순환

등록 : 2016.01.10 17:00
수정 : 2016.01.11 12:30

비닐로 꽁꽁 둘러싼 대형 볏짚덩어리는 추수가 끝난 겨울 들판에서 가장 흔한 풍경이 돼버렸다. 썩지 않게 갈무리한 볏짚은 주로 축산농가에서 보조사료로 사용한다. 농가에서 소를 한 두 마리씩 기르던 시절, 볏짚은 잘게 썰어 쇠죽을 끓일 때 여물로 쓰거나 외양간 바닥에 깔았다. 가축들이 겨울을 나는데 없어서는 안될 든든한 식량이고 보온 재료였다. 덕분에 외양간은 물청소를 하지 않아도 오물 범벅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 배설물과 버무려져 다시 모아진 볏짚은 한겨울에도 뜨거운 김이 모락모락 날 정도로 자연스런 숙성과정을 거쳐 두엄이 되고, 이듬해 농사를 시작할 때 논과 밭으로 되돌아갔다. 축산업이 대형화되고 산업화하면서 축산분뇨는 이제 토양과 수질을 오염시키는 폐기물로 취급되고 있다. 밀봉된 볏짚덩어리를 보면서 오랜 시간 익혀온 순환의 지혜를 너무 쉽게 포기해버린 건 아닌지 되돌아본다.

멀티미디어부 차장 choissoo@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