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주형 기자

등록 : 2020.05.16 08:28

양키스 우승 이끈 첫 흑인 단장 별세

등록 : 2020.05.16 08:28

밥 왓슨의 생전 모습. 로이터 연합뉴스.

MLB올스타 출신이자, 뉴욕 양키스를 월드시리즈 우승으로 이끈 최초의 흑인 단장 밥 왓슨이 별세했다. 향년 74세.

야후스포츠는 16일(한국시간) 휴스턴 애스트로스 구단의 이 같은 발표 내용을 전했다. 휴스턴은 왓슨이 선수로 14시즌을 뛰었던 구단이다. 휴스턴은 왓슨의 사인에 대해 구체적인 언급은 하지 않았지만, 그의 아들은 트위터에서 “아버지가 신장 질환을 앓고 있었다”고 했다.

휴스턴(1966~79과 보스턴 레드삭스(1979), 뉴욕 양키스(1980~82), 애틀랜타 브레이브스(1982~84) 등에서 18년(1,832경기) 동안 뛴 왓슨은 통산 타율 0.295를 기록했다. 두 차례(1973, 1975) 올스타로 뽑혔고 3할 타율 4회, 100타점 2회 등의 기록을 달성했다.

은퇴 이후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에서 타격 코치를 지낸 왓슨은 1993년 휴스턴에서 메이저리그 사상 두 번째 흑인 단장이 됐다. 1995년 양키스 단장으로 자리를 옮긴 뒤 1996년 월드시리즈 우승을 차지했다. 역사상 최초로 팀을 월드시리즈 우승으로 이끈 흑인 단장이 된 순간이었다.

1997시즌을 끝으로 양키스를 떠난 왓슨은 메이저리그 커미셔너 사무국에서 부사장 등을 맡다 2010년 은퇴했다.

강주형 기자 cubi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