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용창
특파원

등록 : 2020.05.20 07:34

므누신•파월, 경기침체 장기화 경고…해법은 대조

등록 : 2020.05.20 07:34

므누신 “셧다운 연장하면, 경제 영구 손상” 경제 재개 강조

파월 “2차 대전 후 어떤 침체보다 심각” 적극적 지원에 초점

스티브 므누신 재무장관이 19일 백악관에서 열린 내각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미국 경제를 이끄는 양대 수장인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과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19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기 침체의 장기화 가능성을 나란히 경고했다. 다만 므누신 장관이 위기 극복을 위해 경제 재개를 강조한 반면, 파월 의장은 주정부와 업계에 대한 재정적 지원을 강조해 대조를 보였다.

므누신 장관과 파월 의장은 이날 화상으로 진행된 상원 은행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해 수개월 내 실업률이 더욱 심각해질 것이라며 경고했다. 므누신 장관은 "올해 2분기에는 더욱더 높은 실업률과 더 부정적인 지표들을 보게 될 것"이라 "이것이 바로 사람들을 일터로 되돌아오게 해야 하는 이유"라고 말했다. 그는 “각 주 정부들이 셧다운을 몇 달 연장한다면 미국 경제는 결코 완전하게 회복할 수 없다. 영구적인 손상이 될 수 있다"면서 "보건 이슈를 고려하면서 안전한 방식으로 경제활동을 재가동하기를 원한다"고 강조했다. 조기 경제 재개에 대한 보건 전문가들의 경고가 잇따르고 있지만, 심각한 경제적 손상을 피하기 위해서는 경제 재개가 불가피하다는 주장이다.

므누신 장관은 아울러 연준의 유동성 프로그램에 종잣돈으로 제공한 4,540억 달러에 대해선 "손실을 감수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연준으로서는 손실 부담 없이 적극적으로 대출에 나서라는 뜻이다.

므누신 장관은 다만 추가적인 경기 부양책에 대해서는 하반기 경제 회복을 지켜보겠다며 거리를 뒀다. 최근 민주당이 주도하는 하원이 지방 정부 지원 및 개인 현금 지급 등이 담긴 3조 달러 규모의 추가 경기 부양 법안을 통과시켰으나 백악관과 공화당은 거부 입장을 밝힌 상태다.

파월 의장도 "이번 경기하강의 범위와 속도는 현대사에 전례가 없다. 2차 세계대전 이후 어떤 침체보다도 심각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면서 “경제 회복이 우리가 원하는 것보다 더 천천히 올 수 있다는 인식이 커지고 있다”며 “이는 우리가 더 많은 것을 해야 할 필요가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적극적인 지원책을 강조했다. 그는 실업난으로 인한 지방정부의 부담을 거론하며 지방채 인수를 확대할 뜻도 밝혔다. 파월 의장은 최근 인터뷰 등을 통해 백악관과 의회가 추가적인 재정 지원을 나서야 한다는 뜻을 거듭 피력해왔다.

워싱턴=송용창 특파원 hermeet@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기사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