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수경
기자

등록 : 2020.02.27 09:58

홍상수X김민희, 걸어가며 ‘꼭 잡은 두 손’…여전한 애정

등록 : 2020.02.27 09:58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 서영화가 걸어가는 뒷모습이 포착됐다. 베를린 국제영화제 홈페이지 제공

국내 공식석상에 서지 않고 있는 홍상수 감독과 배우 김민희가 베를린 국제영화제에서 다정한 모습을 드러냈다.

홍상수 감독의 24번째 장편영화 '도망친 여자'는 지난 25일(현지시간) 제70회 베를린 국제영화제 경쟁부문 월드 프리미어를 통해 공개됐다.

이날 상영 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는 밝은 모습을 보였으며, 두 사람의 반지도 화제가 됐다.

베를린 국제영화제 측은 홈페이지를 통해 '도망친 여자' 시사회 비하인드를 공개하기도 했다. 레드카펫 위에서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는 걸어가며 등 뒤로 손을 꼭 잡아 눈길을 끈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김민희와 홍상수 감독의 반지가 눈길을 끌었다. 베를린 국제영화제 SNS 영상 캡처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는 지난 2016년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를 통해 인연을 맺었다. 이후 2017년 3월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 기자간담회에서 "사랑하는 사이다"라며 불륜을 인정했다.

홍상수 감독은 2016년 11월 아내 A씨를 상대로 이혼 조정을 신청했으나 결렬되자 그 해 12월 소송을 제기했다. 지난해 서울가정법원은 “유책배우자의 이혼 청구를 원칙적으로 허용하지 않고 있다”며 기각 판결을 내렸다.

신작 '도망친 여자'는 결혼 후 한 번도 떨어져 지낸 적이 없었던 남편이 출장을 간 사이, 두 번의 약속된 만남과 한 번의 우연한 만남을 통해 과거 세 명의 친구들을 만나게 되는 감희(김민희)를 따라가는 영화다.

베를린 국제영화제는 다음 달 1일 폐막한다. 수상 결과는 하루 전날인 29일 발표된다.

유수경 기자 uu84@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커지는 '저유소' 화재 미스터리… “외국인 노동자에 모든 책임 부적절”
종신제 도입하면 국민 10명 중 7명 “사형 폐지 찬성”
일본, 방사능 오염수 본격 배출 태세…“정부 대응 필요”
“직장인에게 업무방식 하면 떠오르는 단어는 비효율, 삽질, 노비”
‘음주운전 초범도 처벌 강화’ 지시한 문 대통령
김소연 대전시의원 “불법 선거비용 요구 폭로 뒤 외압 있었다”
태풍 직격탄 영덕, 더디기만 한 복구… 애타는 민심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