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빈 기자

등록 : 2020.06.19 09:26

靑 경고 이후 이틀째 침묵하고 있는 북한

등록 : 2020.06.19 09:26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이 17일 청와대에서 북한의 연락사무소 폭파 관련 입장발표를 하고 있다. 왕태석 선임기자

청와대가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의 담화에 “더 이상 감내하지 않겠다”며 강하게 비판한 이후 북한이 공식 반응을 하고 있지 않고 있다.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라는 충격요법으로 주목을 끄는 데에 성공한 북한이 잠시 한국 정부와 미국의 움직임을 살피며 이후 전략을 구상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긴급 브리핑을 통해 북한에 강한 어조의 경고를 보낸 뒤 이틀째인 19일 현재 북한은 이렇다 할 공식 담화문을 내지 않고 있다. 윤 수석은 17일 “매우 무례한 어조로 폄훼한 것은 몰상식한 행위이며 신뢰를 근본적으로 훼손하는 행위”라며 사리분별 못하는 행위를 우리로서는 더 이상 감내하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경고한다”고 했는데 사실상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을 겨냥한 지적이었다. 그럼에도 북한이 청와대 입장에 어떤 담화도 내놓지 않고 있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대신 북한은 각종 선전 매체들을 통해 남북 정세에 대한 경고성 발언을 이어갔다. 18일 북한 노동신문은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와 관련 “이것은 첫 시작에 불과하다”며 “연속 터져 나올 정의의 폭음은 사태의 추이를 놓고 떠들어대는 자의 상상을 훨씬 뛰어넘는 것으로 될 수도 있다”고 밝혔다. 이날도 노동신문은 ‘격노한 민심의 폭발은 역사의 필연’이라는 해설 기사를 통해 “인간쓰레기들을 내세워 북남합의에 위반되는 삐라 살포 망동을 그대로 묵인하고 방치해둔 당사자들이 무슨 낯짝에 위반 타령을 늘어놓는가”라고 했다.

대신 국제 사회를 향해 비방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북의 도발을 비판한 유럽연합(EU)을 향해 김선경 북한 외무성 유럽담당 부상은 18일 “EU 외교 및 안보정책담당 고위대표 대변인이 연락사무소 완전 파괴 조치를 부당하게 걸고 들면서 긴장 격화시키는 모든 행동 삼가라느니 외교 과정 다시 시작해야 한다느니 횡설수설하며 주제넘게 놀아댔다”고 말했다.

김현빈 기자 hbki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기사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