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은영 기자

등록 : 2020.06.18 11:44

‘모바일 선물하기’ 서비스에 힘주는 이커머스...티몬, 지역상품까지 확대

등록 : 2020.06.18 11:44

이커머스업체 티몬이 ‘모바일 선물하기’ 서비스를 지역 ‘맛집’ 식사권과 뷰티 이용권 등이 포함된 지역 상품 영역으로 확대한다고 18일 밝혔다.

티몬은 이번 달부터 선물하기 기능을 지역∙컬쳐 카테고리로까지 확대 적용했다. 주요 커머스 플랫폼 중 모바일 선물하기 서비스에 지역 상품을 도입한 건 처음이라는 설명이다. 소비자들은 먹거리, 생활용품, 뷰티용품 외에도 지역 내에서 사용 가능한 할인 식사권과 뷰티샵 이용권 등을 티몬에서 직접 가족과 지인에게 선물할 수 있다.

티몬 측은 “언택트 소비의 증가세 속에 플랫폼 기반의 선물하기 서비스가 지역 소상공인의 상품을 소비하는 새로운 방식으로 자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전에는 부모님 결혼기념일에 지역 고급 뷔페 식사권 또는 친구 생일에 동네 네일샵 이용권을 선물하려면, 상품권 발급이 가능한 매장을 일일이 찾아 직접 방문해야 했다. 하지만 티몬 선물하기를 통해서는 관련 상품을 손쉽게 찾아 할인가로 구매한 후, 모바일로 간편하게 선물하는 것이 가능해졌다.

최근 이커머스업계는 모바일에 의한 선물하기 시장이 큰 폭으로 성장세를 이어가자 경쟁이 치열해졌다. 소비자들의 선물하기 상품도 커피 한 잔에서 외식상품권, 명품화장품, 의류 등으로 확대되고 다양해지는 추세다. 지난 2016년 선물하기를 시작한 SSG닷컴에선 매년 50%가 넘는 매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티몬의 선물하기 기능도 론칭 직후와 비교해 약 2.5배 매출 증가를 보이며 꾸준한 성장세에 있다. 티몬은 최근의 비대면 방식 소비 트렌드와 동반 상승하는 ‘언택트 기프트’ 수요를 잡겠다는 목표다. 티몬은 지역 상품뿐 아니라 커피 및 치킨 교환권 같은 일상의 소소한 제품 영역으로까지 선물하기 서비스를 확장할 예정이다.

이진원 티몬 대표는 “티몬에서 제공되는 다양한 지역 특가 상품들이 티몬 선물하기를 통해 더 많은 분들께 사랑받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티몬은 고객과 파트너 모두에게 티몬만의 차별화된 혜택과 가치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은영 기자 kis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기사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