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환구 기자

등록 : 2014.08.12 15:46
수정 : 2014.08.13 04:50

서울 아파트 시가총액 2개월 만에 4조원 증가...최경환 효과 톡톡

등록 : 2014.08.12 15:46
수정 : 2014.08.13 04:50

강남3구 증가액이 전체의 절반

서울 아파트 시가총액이 2개월만에 4조원가량 늘었다. 최경환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6월 내정된 이후 주택담보인정비율(LTV)과 총부채상환비율(DTI) 완화에 대한 기대감이 시장에 반영됐다는 분석이다.

12일 부동산 정보업체 부동산써브에 등록된 이달 첫 주 서울 아파트 매매가의 시가총액은 631조3,389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 6월 1주차 기준 서울 아파트 시가총액 627조3,488억원에 비해 3조9,901억원 증가한 것이다.

일반 아파트(재건축 아파트 제외)와 재건축을 추진 중인 아파트 시가총액이 모두 늘었다. 일반 아파트 시가총액은 555조1,114억원으로 2개월간 3조2,346억원(0.58%) 증가했다. 재건축 아파트 시가총액은 76조2,275억원으로 같은 기간 7,555억원이 늘어 상승률은 약 1%를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서울의 강남구, 서초구, 송파구의 상승률이 두드러졌다. 서초구는 1조2,622억원 오르면서 서울에서 가장 많이 증가했고, 강남구는 9,897억원, 송파구는 2,021억원 각각 증가했다. 3개 구를 합친 증가액은 2조4,540억원으로 서울 전체의 절반을 차지한다.

이밖에 노원구(2,741억원), 종로구(2,327억원), 양천구(2,064억원)의 아파트 시가총액이 증가한 반면 은평(-1,260억원), 서대문(-596억원), 성북(-588억원) 등은 감소했다.

일반 아파트 중 시가총액 증가액이 가장 큰 곳은 서초구 반포주공1단지로 2,696억원이 늘어난 5조8,385억원을 기록했다. 재건축 아파트 중에는 송파구 잠실동 잠실엘스 시가총액이 5조3,421억원으로 1,037억원 증가해 가장 많이 늘었다.

유환구기자 redsun@hk.co.kr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