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주영 기자

등록 : 2020.05.27 16:41

부따 강훈 “난 조주빈 꼭두각시… 협박ㆍ강요 받았다”

등록 : 2020.05.27 16:41

첫 공판서 일부 범죄 사실은 부인

텔레그램 '박사방'에서 운영자 조주빈을 도와 성 착취물 제작·유포에 가담한 혐의로 구속된 '부따' 강훈이 지난달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연합뉴스

성착취물을 공유한 텔레그램 ‘박사방’의 공동운영자 강훈(18)군이 ‘박사’ 조주빈(24)의 협박과 강요에 의해 범행에 가담하게 됐다며 자신은 꼭두각시에 불과하다고 항변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1부(부장 조성필)는 27일 아동ㆍ청소년성보호법 위반(음란물 제작ㆍ배포) 등 11개 혐의로 구속기소된 강군의 첫 번째 공판을 열었다.

강군은 조씨가 만든 박사방에서 ‘부따’라는 계정으로 활동하며 지난해 9~11월 아동ㆍ청소년 7명과 성인 11명을 협박해 성착취 영상물을 제작하고 이를 판매ㆍ배포하는 등 운영 전반에 관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강군은 조씨와 공모해 윤장현 전 광주시장에게 1,000만원을 받아 챙기고, 이와 별도로 피해자의 얼굴에 전신노출 사진을 합성(단독범행)한 것으로도 파악됐다.

강군 측은 이날 “중대한 범죄에 가담하게 돼 매우 죄송하게 생각하고 후회와 반성의 시간을 보내고 있다”면서도 강군도 조씨의 피해자 중 한 사람이라고 주장했다. 신상노출이 없을 것이라고 생각하고 “성착취물을 보려면 특정 신체 사진을 보내라”는 요구에 응했는데, 이후 조씨가 “자신의 말을 듣지 않으면 사진을 유포하겠다”고 협박해 어쩔 수 없이 범행을 저지르게 됐다는 것이다. 강군 측은 조씨가 박사방 관리 권한을 넘긴 이후에도 강군에게 신상 노출ㆍ살해 협박을 일삼았다고 강조했다.

강군 측은 또 검찰의 공소사실 중 박사방 홍보ㆍ성착취물 유포ㆍ참여자 관리ㆍ범죄 수익 인출 등은 인정하지만, 성착취물을 직접 제작하거나 피해자를 협박하며 성적수치심을 주는 행동을 강요한 것은 조씨의 단독 범행이라고 주장했다. 박사방 이외의 범행에 대해서는 대체로 인정하면서도 윤 전 시장 사건에 대해서는 “이미 속아 넘어간 윤 전 시장에게 돈을 받아 전달했을 뿐”이라고 했다.

윤주영 기자 roza@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