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소라 기자

등록 : 2020.04.03 17:36

미국, 코로나19가 불러온 ‘실직대란’에… ‘집세 거부 운동’ 확산

등록 : 2020.04.03 17:36

두 달간 집세 동결 요구…‘렌트 스트라이크 2020’

뉴욕ㆍLA 등 임차인 강제 퇴거 금지

집세 거부 운동을 주도하는 단체 ‘렌트 스트라이크 2020’은 SNS를 통해 임차인들에게 참여를 적극 독려하고 나섰다. 렌트 스트라이크 2020 공식 트위터 화면 캡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미국에 실업자 대란이 일면서 당장 임차료를 내지 못하는 임차인들 사이에 집세 거부 운동이 확산하고 있다.

AP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에서는 코로나19 여파로 직장이 폐쇄되거나 해고된 임차인들이 사태가 끝날 때까지 집세를 거부하는 이른바 ‘렌트 스트라이크 2020(Rent Strike 2020)’ 운동을 전개하고 있다. 미국은 3월 셋째 주부터 2주 동안 1,000만명에 가까운 실직자가 발생했다.

이에 동참하는 임차인들은 거주하는 건물 창문에 흰색 천을 내걸어 집세 거부 의지를 드러냈다. 몇몇 지역에서는 길거리에 렌트 스트라이크 동참을 요청하는 전단지와 현수막 등이 붙었다. 관련 사진들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타고 확산하면서 미국 전역에서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민주당 대선주자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 등 일부 정치인들도 집세 유예에 지지 의사를 밝히고 나섰다.

집세 거부 운동을 벌이는 단체 ‘렌트 스트라이크 2020’은 “모든 주의 모든 주지사는 집세와 주택담보대출, 공과금을 두 달간 동결하라”고 요구한다. 렌트 스트라이크 홈페이지 캡처

뉴욕, 보스턴, 로스앤젤레스, 샌프란시스코, 세인트루이스 등 몇몇 도시에서는 집세를 내지 못한 임차인을 집주인이 내쫓지 못하도록 막아놨다. 코로나19 피해가 심각한 뉴욕의 마이크 지아나리스 주 상원의원은 소규모 사업장과 생활고를 겪는 이들에게 90일 동안 집세와 주택담보대출 상환을 유예해주는 법안을 제출했다.

그러나 임차인들 사이에선 집세 유예가 아니라 아예 면제해줘야 한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운동을 주도하는 동명의 단체 ‘렌트 스트라이크 2020’은 “모든 주의 모든 주지사는 집세와 주택담보대출, 공과금을 두 달간 면제하라”고 요구했다.

이소라 기자 wtnsora21@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기사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