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혜정 기자

등록 : 2020.05.06 12:21

그 많던 황사는 어디로 갔나… 꽃샘추위 계속된 4월엔 단 하루뿐

등록 : 2020.05.06 12:21

‘꽃샘추위’가 찾아온 지난달 21일 오전 서울 광화문 사거리에서 출근길 시민들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기상청은 바람이 많이 불어 종일 쌀쌀한 날씨가 지속될 것으로 예보했다. 뉴스1

4월 한 달간 차고 건조한 북서풍이 유입되며 예년보다 쌀쌀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1~3월은 평년보다 따뜻했지만 4월에는 꽃샘추위가 이어지며 변덕스러운 날씨를 보인 것이다.

기상청이 6일 발표한 ‘2020년 4월 기상특성’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 평균 기온은 10.9도로 평년(1981~2020년) 평균기온인 12.2도 보다 1.3도 낮았다. 특히 지난달 21~24일에는 전국 평균기온이 8.9도로 평년(13.6도)보다 4.7도 낮았다. 이는 지난 1~3월 기온이 높아져 1973년 관측 이래 상위 1위였던 것과 비교된다. 지난 1~3월 전국 평균 기온은 4.8도로 평년(2.0도)보다 2.8도 높다.

기상청은 4월 추위의 원인에 대해 “러시아 바이칼호 북서쪽에 따뜻한 공기가 정체하면서 동서 흐름인 편서풍이 약해지고 남북흐름이 강화됨에 따라 북서쪽으로부터 차고 건조한 공기가 우리나라에 자주 유입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4월에는 건조한 날씨도 계속됐다. 지난달 전국 강수량은 40.3㎜로 평년(56.1~89.8㎜)보다 적었다. 한편 일시적으로 영하 25도 이하의 찬 공기를 동반한 저기압이 한반도까지 남하하면서 지난달 12일에는 제주도 산간에 많은 눈이, 22일 새벽에는 서울에 진눈깨비가 내렸다. 이는 1907년 기상관측 이후 가장 늦은 봄눈이다.

지난달 전국 황사일수는 0.7일로 평년(2.5일)의 3분의 1 수준이었다. 전국적으로 황사가 관측된 날은 지난달 4일뿐이며, 22일에 서해5도와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황사가 일부 관측됐다.

한편 5월 들어 낮 최고기온이 30도 가까이 오르는 등 이른 더위를 보이고 있다. 기상청은 “5월 기온은 대체로 평년보다 높겠으나 일시적으로 북쪽 찬 공기의 영향을 받을 때가 있어 기온의 변화가 크고 일교차도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세종=신혜정 기자 aret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