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빈 기자

등록 : 2020.01.21 21:29

“외연 확장” vs “정체성 훼손” 정의당 비례대표제 잡음

등록 : 2020.01.21 21:29

“거대 정당처럼 몸집불리기 치중해 가치 훼손될 우려” 당 내부 반발

탈당에 비례대표 장사 논란 속 심상정 “밥그릇 싸움 아냐” 긴급진화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21일 국회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정당 득표율에 따라 국회 의석을 할당 받는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은 정의당의 승리로 여겨졌다. 정의당이 최대 수혜자로 꼽히기도 했다. 그러나 정의당은 요즘 웃지 못하고 있다. 심상정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는 외부 인사 영입을 통한 외연 확장을 꾀하고 있지만, 당원들은 당 정체성 훼손 우려를 내세워 다른 목소리를 내기 때문이다.

정의당은 4ㆍ15 총선에서 20석 이상을 얻어 원내교섭단체에 진입하겠다고 벼르고 있다. 당 지도부의 1차 전략은 외연 확장이다. 이주민인 이자스민 전 의원, 민주당 국방안보위원회 부위원장을 지낸 이병록 예비역 해군 준장(제독)을 영입한 데 이어 비례대표 후보를 ‘개방 할당 방식’으로 선정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시민사회단체 등 외부 조직과 총선 연대를 맺고 당원이 아닌 사람에게도 정의당 비례대표 자리를 주겠다는 게 골자다. 당 관계자는 “선거 때 여당에 줄을 서게 마련인 시민사회단체들을 끌어당기겠다는 것”이라며 “정의당이 대중 정당으로 가기 위해 문을 열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정의당은 한국노총 금융노조, 청년 정당인 ‘우리미래’ 등에 비례대표를 나눠 주는 방안을 검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지난 19일 비공개 전국위원회의를 열어 비례대표 후보의 20%를 개방 할당 몫으로 정하는 방안을 논의했지만, 반대에 부딪혔다. 거대 정당들처럼 ‘몸집 불리기’에만 치중하면 ‘정의당의 가치’가 훼손될 수 있다는 우려가 많았다. 정의당 성장을 위해 일해 온 당원들을 당 지도부가 제대로 대우하지 않으려 하는 것에 대한 불만도 커지고 있다. ‘대우’는 물론 공천이다.

늘어난 비례대표 후보 몫을 둘러싼 당내 잡음은 계속되고 있다. ‘전두환 저격’으로 유명세를 탄 임한솔 전 구의원이 탈당한 것이 단적인 사례다. 당 부대표인 임씨는 당내 비례대표 후보 경선에 출마하려다 당이 이를 승인하지 않자 당을 떠났다. 비례대표 경선 참가자들이 기탁금조로 내는 금액을 500만원에서 3,500만원으로 올린 것도 논란을 낳았다. 정치권 관계자는 “당 지도부가 비례대표 후보 선정 과정을 당원들에게 합리적으로 설득하지 못한다면 독이 될 수도 있다”고 평가했다.

이에 심상정 대표는 21일 신년 기자회견을 열고 진화에 나섰다. 심 대표는 “국민들이 주신 비례대표 자리에 훌륭한 분을 뽑아야 한다”며 “밥 그릇 싸움을 하고 있는 게 아니라 치열한 경쟁을 하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심 대표는 “우리는 다양한 의견을 개진하고 토론하고 합의에 이르는 과정 거쳐서 최종 결정하는 민주주의자들의 정당”이라고 강조했다.

김현빈 기자 hbkim@hankookilbo.com

조소진 기자 soji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기사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