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희 기자

등록 : 2020.06.20 09:12

‘뭉쳐야 찬다’ 이승우, 골 세레모니 방해하는 손흥민 비하인드 공개

등록 : 2020.06.20 09:12

‘뭉쳐야 찬다’ 이승우가 골 세레모니에 대한 비하인드를 밝힌다.JTBC 제공

‘코리안 메시’ 이승우가 골 세레모니에 대한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힌다.

오는 21일 오후 방송되는 JTBC ‘뭉쳐야 찬다’에서는 대한민국 축구의 미래, 차세대 간판 공격수로 이름을 올리고 있는 이승우가 ‘어쩌다FC’의 초특급 코치로 나선다.

그는 뛰어난 드리블과 타고난 스피드, 과감한 돌파는 물론 화려한 쇼맨십으로 어린 나이에도 불구하고 전 세계에서 인정 받고 있는 월드 클래스급 선수인 만큼 많은 시청자의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특히 이승우는 그라운드 위에서도 통통 튀는 매력으로 많은 축구 팬들에게 사랑을 받고 있으며, 그중에서도 단연 최고로 꼽히는 광고판 세레모니로 전 국민에게 남다른 존재감을 각인시켰다.

이에 이승우는 힘겹게 광고판 위에 서서 그 장면을 촬영할 수 있었던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힌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에 김용만은 “예전에 이것을 도전한 분이 계시다”며 ‘아시아의 독수리’ 최용수 선수를 소환해 폭풍 웃음을 자아낸다. 98년 프랑스 월드컵 예선 카자흐스탄전에서 헤더골을 넣은 후 광고판 세레모니를 시도하였으나 중심을 잡지 못하고 떨어진 사연을 공개하며 전설들을 빵 터트렸다고.

또한 골 넣은 사람이 세레모니를 하러 갈 때 왜 다른 선수들이 방해 하느냐고 묻자 이승우는 자신이 득점을 할 때마다 손흥민 선수가 자꾸 나타나 세레모니를 못하게 막는다고 털어놓으며 “왜 그러는지 물어보고 싶다”고 충격 고백을 해 시선을 집중시킨다.

이를 들은 안정환 감독은 “같이 한 컷 더 나오려고”라며 명쾌한 해답을 내놓는다.

과거 본인이 골을 넣었을 때를 회상하며 “내가 골을 넣고 넘어지면 그 위로 선수들이 덮고 “조금만 더 있어”라고 했다”라며 기사에 실릴 사진에 찍히기 위해 노력하는 축구 선수들의 은밀한 욕망을 폭로(?)해 촬영 현장을 초토화시켰다는 후문이다.

한편 안정환 감독은 이승우 선수를 향해 ‘깜찍이’라고 부르며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고, 이승우 역시 수줍게 안정환을 향한 팬심을 드러내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풍겨 남다른 선후배간의 케미로 꿀잼을 더할 예정이다.

월드 클래스 축구 실력을 입증하며 전 세계적인 사랑을 받는 축구 선수 이승우의 다채로운 매력은 21일 오후 9시 JTBC ‘뭉쳐야 찬다’에서 공개된다.

진주희 기자 mint_peach@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