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인택 기자

신은별 기자

등록 : 2020.03.26 19:40

문 대통령 “황교안 40조 국민채 제안 검토”

등록 : 2020.03.26 19:40

황교안 “협의체 구성되면 안을 전달하겠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전 서울 송파구 코로나19 진단시약 긴급사용 승인 기업을 방문해 코로나19 극복에 기여한 기업 및 연구진을 격려하고 있다.(왼쪽 사진)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6일 오후 종로구 종묘광장공원 입구에서 복지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왕태석 선임기자ㆍ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40조원 규모의 국민채권 발행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제 위기를 극복하자는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의 제안에 “검토할 수 있다”고 26일 밝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 브리핑에서 코로나19 긴급구호자금을 위한 국민 채권 발행에 대해 문 대통령이 “보다 구체적 방안을 제시하면 검토해 보겠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황 대표는 지난 22일 코로나19 구호자금을 피해 정도에 따라 차등지급하고, 재원을 국가 재정이 아닌 채권 발행을 통해 민간에서 조달하는 방식을 제안했다.

이는 김경수 경남지사 등 일부 여권 광역단체장들이 제시한 모든 국민들에게 일정 금액의 돈을 나눠주는 재난기본소득과 구별된다. 청와대의 이 같은 의사 표시는 코로나19가 촉발한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한 방법에 있어 재난기본소득의 틀에서만 고민하지 않겠다는 취지로 해석된다.

황 대표도 긍정적 반응을 내놨다. 황 대표는 이날 서울 종로에서 기자들과 만나 “저희는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해 가지고 있다”며 “소통을 통해 필요한 협의체가 확립되면 저희가 마련한 대책을 전달하겠다”고 답했다. 다만 국민채권 발행 방식을 고안한 신세돈 통합당 공동선대위원장은 이날 통화에서 “격식을 차려 협조를 요청하는 서류가 오면 검토해보겠다”고 청와대를 향해 불편한 기색을 내비쳤다.

홍인택 기자 heute128@hankookilbo.com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