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나
스타한국

등록 : 2020.02.27 10:24

‘메모리스트’ 유승호, 똘기 충만 초능력 형사로 변신…사이다 활약 예고

등록 : 2020.02.27 10:24

‘메모리스트’ 2차 티저 영상이 공개됐다. tvN 제공

‘메모리스트’ 유승호의 화끈한 변신이 심박수를 높인다.

tvN 새 수목드라마 ‘메모리스트’ 측은 지난 26일, 세상에 없던 국가공인 초능력 형사 동백(유승호)의 반전매력을 담은 2차 티저 영상 2종을 공개하며 기대감에 불을 지폈다.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하는 ‘메모리스트’는 국가공인 초능력 형사 동백과 초엘리트 프로파일러 한선미(이세영)가 미스터리한 ‘절대악’ 연쇄살인마를 추적하는 이야기를 그린다.

자신의 정체를 숨기고 살아가는 기존의 히어로와는 달리, ‘기억스캔’ 능력을 세상에 공표하고 악랄한 범죄자들을 소탕해나가는 히어로 동백의 활약이 통쾌하고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한다.

앞선 1차 티저 영상에서는 ‘슈스(슈퍼스타)’ 초능력 형사 동백과 천재 프로파일러 한선미의 ‘뇌섹’ 대결을 예고하며 화제를 불러모았다.

이어 공개된 2차 티저 영상은 어디로 튈지 모르는 ‘똘기’ 충만하고 엉뚱한 초능력 형사 동백의 모습이 흥미를 유발한다. 동백에게 때를 밀어달라며 다가오는 우람한 덩치의 사내다.

자신을 돌려세운 그에게 금방이라도 주먹을 날릴 기세지만, 의미심장하게 그의 몸에 손을 가져다 댄다. 기억스캔으로 나쁜 짓을 한 과거의 기억들이 동백에게 쏟아져 들어오고, 불의를 참지 못하는 동백답게 가차 없이 ‘불주먹’으로 응징한다.

동백의 선주먹(?) 활약은 여기서 끝이 아니다. 또 다른 버전의 티저 영상 속 동백은 당구장 접수에 나섰다. 앞으로 벌어질 일은 꿈에도 모르고 떠들썩하게 당구를 치고 있는 불량배들이다.

잘못 친 당구공이 동백에게 굴러가고, 동백은 미소와 함께 친절하게 공을 건넨다. 불량배가 공을 가져가려는 찰나, 맞닿은 손을 통해 남자의 과거를 읽어낸 동백이다.

역시나 나쁜 놈들에게는 사이다 주먹이 먼저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상남자 매력을 발산하는 유승호의 변신이 벌써부터 기다려지는 이유다.

여기에 이어지는 “오늘도 초능력 플렉스 해버렸지 뭐야”라고 능청스런 목소리는 비범한 동백의 하드캐리를 더욱 기대하게 만든다.

무엇보다 언제 터질지 모르는 사고유발자 동백의 활약상에 뒷목잡는 구경탄 반장(고창석)의 모습은 신박한 브로맨스를 기대케 하며 웃음을 유발한다.

한편, tvN 새 수목드라마 ‘메모리스트’는 다음 달 11일 오후 10시 50분에 첫 방송된다.

김한나 기자 gkssk1241@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커지는 '저유소' 화재 미스터리… “외국인 노동자에 모든 책임 부적절”
종신제 도입하면 국민 10명 중 7명 “사형 폐지 찬성”
일본, 방사능 오염수 본격 배출 태세…“정부 대응 필요”
“직장인에게 업무방식 하면 떠오르는 단어는 비효율, 삽질, 노비”
‘음주운전 초범도 처벌 강화’ 지시한 문 대통령
김소연 대전시의원 “불법 선거비용 요구 폭로 뒤 외압 있었다”
태풍 직격탄 영덕, 더디기만 한 복구… 애타는 민심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