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현 기자

등록 : 2020.06.09 10:59

김여정 “죗값 정확히 계산할 것”… 北 예고 추가 조치는 뭘까

등록 : 2020.06.09 10:59

북한 김정은 위원장의 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 한국일보 자료사진

북한은 9일 남북 간 모든 연락망을 차단하고 본격적인 대남 공세에 나섰다. 특히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은 “죗값을 정확히 계산하겠다”고 밝혀 북측의 추가 조치를 시사했다.

북한 노동신문은 이날 ‘북남 사이의 모든 통신연락선들을 완전 차단해버리는 조치를 취함에 대하여’ 기사를 2면에 게재했다. 신문은 “9일 12시부터 북남(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유지해 오던 북남 당국 사이의 통신연락선, 북남 군부 사이의 동서해통신연락선, 북남통신시험연락선, 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와 청와대 사이의 직통 통신 연락선을 완전 차단·폐기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김 제1부부장은 김영철 당 중앙위 부위원장과 함께 대남사업을 대적사업으로 전환할 것을 강조하면서 “배신자들과 쓰레기들이 저지른 죗값을 정확히 계산하기 위한 단계별 대적사업 계획들을 심의했다”고 밝혔다. 대북전단을 살포하는 탈북민과 남측 정부 당국자들을 겨냥한 발언으로, 향후 △금강산관광 폐지 △개성공단 완전 철거 △9ㆍ19 남북군사합의 파기 등의 추가 조치를 취할 뜻을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북한에서는 김 제1부부장의 4일 대남 발표 이후 주민들의 궐기대회가 이어지며 대남 적대분위기가 고조되고 있다. 이날은 탈북민 단체의 대북전단 살포와 남측의 무대응에 분노하는 학생들이 항의 시위가 소개됐다. 신문은 “7, 8일 평양시와 각 도에서 남조선 당국과 탈북자 쓰레기들을 단죄규탄하는 청년학생들의 항의시위 행진이 있었다”며 “(학생들은)인민을 모독하고 동족대결에 환장이 된 천하의 역적무리들을 모조리 칼탕쳐버릴 서슬푸른 기상을 안고 모였다”고 전했다.

북한의 파상공세가 어디까지 이어질지 가늠하기 힘든 상황이지만, 관련 사항을 주민들이 다 볼 수 있는 노동신문에 실었다는 점에서 단시간 내 방침을 바꿀 여지는 희박해 보인다. 임을출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북한의 전형적인 벼랑 끝 전술이 재연되고 있다”며 “대남사업을 대적사업으로 전환한다는 결정은 최악의 경우 군사적 대결 상황까지 고려한 것”이라고 우려했다.

김지현 기자 hyun1620@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기사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