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스타한국

등록 : 2020.06.03 17:45

‘대한외국인’ 키썸 “열애설 나고 싶다”

등록 : 2020.06.03 17:45

키썸이 귀여운 외로움을 호소했다. MBC 에브리원 제공

‘대한외국인’에 출연한 래퍼 키썸이 외로움을 호소에 눈길을 끌었다.

3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서는 한국의 여성 래퍼 삼인방 치타-키썸-트루디가 출연해 퀴즈 대결을 펼친다.

이날 녹화에서는 키썸을 제외한 게스트들이 모두 공개 연애 중이었는데. 치타는 감독 겸 배우 남연우와, 트루디는 야구 선수 이대은과 공개 연애 중으로, 두 사람은 남자친구에 대한 언급을 하며 주위의 부러움을 자아냈다.

유일한 솔로인 키썸은 “나만 남자 친구가 없다. 나도 열애설이 났으면 좋겠다”며 치타, 트루디를 향한 귀여운 질투심(?)을 드러냈다.

이에 트루디가 “누구랑 열애설이 났으면 좋겠냐”고 묻자 키썸은 “잘 모르겠다. 그냥 열애설 났으면 좋겠다”며 연애를 향한 강한 열망(?)을 보여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는 후문이다.

특히 본격적인 퀴즈 대결에 앞서, 트루디가 학창 시절 계속 반장을 맡았다는 과거를 밝히자 키썸 또한 “저도 줄곧 반장을 도맡아 했다. 숨은 고수 느낌을 주고 싶어서 일부러 이야기하지 않았다”며 엉뚱하고 당당한 매력을 과시하기도 했다는 전언이다.

한편, 통통 튀는 매력의 래퍼 키썸이 외로움을 이겨내고 퀴즈 우승을 차지할 수 있을지 3일 오후 8시 30분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정은 기자 jennyki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