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나
스타한국

등록 : 2020.02.23 19:22

‘복면가왕’ 간장공장 공장장, 정체는 승국이 “횟집 운영→임창정에 발탁 돼 데뷔”

등록 : 2020.02.23 19:22

‘복면가왕’ 승국이가 출연했다. MBC 방송 캡처

‘복면가왕’ 간장공장 공장장의 정체는 승국이었다.

23일 오후 방송된 MBC '미스터리 음악쇼 복면가왕'에는 가왕 낭랑18세에 맞서는 복면가수 8인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1라운드 대결에서는 간장공장 공장장과 기린 그림의 무대가 펼쳐졌다. 두 사람은 노을의 '붙잡고도'를 선곡해 감성 짙은 무대를 선사했다.

대결 결과 55 대 44로 기린 그림이 승리해 2R에 진출했다. 이어 브라운 아이즈의 ‘가지마 가지마’를 부르며 복면을 벗은 간장공장 공장장의 정체는 트로트 가수 승국이로 밝혀졌다.

승국이는 “어려서부터 음악을 하다 그만두고 친 형과 함께 횟집을 운영하고 있었다. 주방에서 회 썰고 음식을 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손님으로 온 임창정 선배님과 가게에서 술을 마시고 노래방을 갔다. 그 때 제 노래를 듣고 ‘이 자식 봐라’ 하더니 그 자리에서 15곡을 불렀다. 거기서 1차 합격을 하고 그런 식의 오디션을 5번 정도 더 봤다”라고 가수 데뷔 일화를 전했다.

한편, ‘복면가왕’은 매주 일요일 오후 6시 20분 MBC에서 방송된다.

김한나 기자 gkssk1241@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