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섭 기자

등록 : 2020.06.13 09:19

MLB, 연봉협상 두고 계속되는 불협화음

등록 : 2020.06.13 09:19

롭 맨프레드 MLB 커미셔너. AP 연합뉴스

연봉 협상을 둘러싼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사무국과 선수노조의 갈등이 계속될 전망이다. 선수노조는 사무국이 마련한 ‘정규시즌 72경기ㆍ경기 수에 비례한 연봉 최대 80%’를 거절할 것으로 보인다.

AP통신은 13일(한국시간) “MLB 사무국이 7월 15일 정규시즌을 개막해 72경기를 치르는 방안을 선수노조에 제안하며 15일까지 답을 달라고 요구했다”며 “정규시즌만 치를 경우 경기 수에 비례한 연봉 70%를, 포스트시즌을 치르면 80%를 지급하는 방안도 제안에 담았다”고 전했다.

이 같은 갈등은 ‘경기 수’를 기준으로 하는 MLB의 연봉지급에서 비롯됐다. 선수노조로서는 최대한 많은 경기를 치르길 원할 수밖에 없는 것. 그래서 이들은 최대한 많은 경기와 경기 수에 비례해 100% 연봉 지급을 요구하고 있다. 반면 한국프로야구는 활동기 10개월에 나눠 지급한다.

그러나 사무국도 난감하긴 마찬가지다. MLB 사무국과 구단은 “코로나19 여파로 무관중으로 시즌을 치러야 한다”며 “구단의 재정적인 손해가 큰 만큼, 경기 수에 비례한 연봉 100%를 지급하는 건 불가능하다”고 호소하고 있다.

이번에 MLB 사무국이 제시한 연봉 지급 방안에 따르면 정규시즌 162경기를 기준으로 2020년 연봉 3,600만달러에 계약한 마이크 트라우트(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와 게릿 콜(뉴욕 양키스)은 1,120만달러를 보장받고, 포스트시즌을 정상적으로 치르면 1,280만달러를 받는다. 반면 메이저리그 최저인 56만3,500달러에 계약한 선수들은 최소 17만5,311달러, 최대 20만356달러를 수령한다.

USA투데이는 “선수노조는 MLB 사무국의 이번 제안을 거절할 것이다”라고 예상했다. 앞서 선수노조는 사무국이 제안한 대책에도 경기 수에 따른 연봉 100% 지급을 요구하고 나선 이력이 있기 때문이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기사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