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재훈
기자

등록 : 2020.04.12 19:24

‘사회적 거리두기’가 바꾼 부활절 풍경

등록 : 2020.04.12 19:24

[저작권 한국일보] 부활절인 12일 실시간 온라인 생중계 예배를 진행한 경기도 성남시 분당소망교회 본당 좌석에 참석하지 못한 성도들의 얼굴 사진이 붙어 있다. 서재훈 기자

부활절인 12일 실시간 온라인 생중계 예배를 진행한 경기도 성남시 분당소망교회 본당 좌석에 참석하지 못한 성도들의 얼굴 사진이 붙어 있다. 서재훈 기자

1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에 맞이한 부활절 풍경은 과거와 사뭇 달랐다. 전국의 상당수 성당과 교회에서 현장 미사 또는 예배를 자제하고 온라인이나 드라이브 인 예배 등으로 대체했기 때문이다.

이날 경기 성남시의 분당소망교회는 신도들이 미리 보낸 사진을 좌석에 부착한 채 부활절 축하 예배를 진행했다. 교회 안에는 목사와 성가대원 등 진행 요원 몇몇만 거리를 두고 앉았고 대부분의 좌석은 신도들의 사진이 채웠다. 이 교회 김정아 전도사는 사진 예배에 대해 “5일부터 시작했는데 처음에는 100여 명뿐이었지만 일주일 사이 400여분 정도로 늘었다. 코로나19 확산 때문에 성도들을 못 만나 아쉬웠는데 이렇게라도 보니 정말 반갑다. 하루빨리 다시 만나고 싶다”고 말했다.

서울 온누리 교회는 이날 인근 대형 주차장을 빌려 성도들을 만났다. 신도들이 차에 탄 채 예배에 참여하는 일명 ‘드라이브 인 워십’ 방식으로 이날 총 5번의 예배가 진행됐다. 신도들은 차량 내에서 라디오를 통해 설교를 들었고, 예배 도중 신도들이 창 밖으로 손을 내밀며 기도하는 모습도 눈에 띄었다. 한 시간 남짓 걸린 예배가 끝나자 200여 대의 차량이 줄지어 주차장을 빠져나갔고, 곧바로 다음 예배에 참석할 차량들이 줄지어 들어왔다.

12일 서울 서초구 현주차장에서 열린 온누리교회 '드라이브 인 워십'에서 교인들이 차량에 탑승한 채 예배가 진행되고 있다. 서재훈 기자

온누리교회 '드라이브 인 워십'에서 교인들이 차량에 탑승한 채 예배가 진행되고 있다. 서재훈 기자

천주교 대구대교구는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이날 계산성당에서 열린 부활절 미사를 일반 신자 없이 유튜브로만 생중계했다. 70개 기독교 교단이 주최한 2020 한국교회 부활절 연합예배 역시 필수 참석자만 참석한 채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새문안교회에서 열렸다. 예배 장면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한편, 부활절이 기독교 최대 축일인 만큼 현장 예배를 강행한 교회도 상당수 있었다. 교회 출입구에 소독제를 설치하고 열화상 카메라로 신도들의 체온을 측정하는 등 방역수칙을 준수하고 예배당 내에서 신도간 거리를 유지하려 노력한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그러나 이미 방역수칙을 어겨 서울시로부터 집회금지 명령을 받은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역시 이날 또다시 현장 예배를 강행하면서 계도에 나선 서울시 및 구청 직원들과 언쟁을 벌이기도 했다.

서재훈 기자 spring@hankookilbo.com

부활절인 12일 대구시 중구 계산성당에서 일반 신자의 참석 없이 사제단만 사회적 거리를 유지한 가운데 미사가 진행되고 있다. 대구=연합뉴스

70개 교단 주최, 2020 한국교회 부활절 연합예배 준비위원회가 주관한 2020 부활절 연합예배가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새문안교회에서 열리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부활절인 12일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에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서울시의 집회 금지 명령과 고발에도 주일예배가 강행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기사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