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은영 기자

등록 : 2020.06.17 19:15

홈플러스 임원진, 3개월간 급여 20% 자진 반납한 사연은?

등록 : 2020.06.17 19:15

홈플러스 강서 본사. 홈플러스 제공

홈플러스는 지속되고 있는 유통업계 불황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위기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임원들이 3개월 간 급여의 20%를 자진 반납한다고 17일 밝혔다.

홈플러스에 따르면 이날 서울 등촌동 본사 사옥에서 열린 임원회의에서 부문장 이상 임원들이 6월 급여부터 3개월간 20% 자진 반납하기로 결정했다. 홈플러스가 이러한 조치를 단행한 건 창립 이래 처음이다.

홈플러스 측은 “통상 오너 기업에서의 임원 급여 반납 사례는 종종 있었지만, 전문경영인이 운영하는 기업에서 급여를 자진 반납 사례는 흔치 않은 일”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홈플러스는 2019 회계연도(2019년 3월~2020년 2월) 실적이 창사 이래 최악을 기록했다. 당시 매출은 전년 대비 4.69%, 영업이익은 38.39% 감소했다. 새로운 회계기준이 아닌 예전 회계기준을 적용하면 영업이익이 100억원에도 미치지 못하는 수준이며, 당기순손실은 5,322억원을 기록해 창사 이래 가장 큰 규모의 손실을 냈다.

홈플러스는 올해도 이 같은 불황이 지속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끝을 모르는 경기침체와 유통규제, 이커머스 업계의 급격한 성장, 코로나19 악재까지 겹쳤기 때문이다. 홈플러스 측은 “매년 3월 연중 가장 큰 규모로 열던 창립기념 프로모션은 올해 코로나19의 여파로 진행하지 못했다”며 “정부가 전 국민에게 지급한 긴급재난지원금의 사용처에서 대형마트가 제외됨에 따라 점포를 찾는 고객이 급격히 줄면서 매출 역시 크게 감소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홈플러스는 앞서 경영목표 달성에 실패하면서 2017 회계연도 이후 사장 이하 모든 임원 급여를 동결했고, 임원 성과급도 지급하지 않고 있다.

임일순 홈플러스 사장은 “오프라인 유통 시장의 침체기 속에 2만2,000명 임직원과 그 가족들이 받고 있는 고통을 함께 분담하자는 차원에서 임원들과 함께 급여 자진 반납을 결정했다”며 “큰 위기 뒤에는 반드시 기회가 온다는 믿음을 갖고, 사장부터 사원까지 모든 홈플러스 식구들의 힘을 한데 모아 이 위기를 극복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강은영 기자 kis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