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지혜 기자

등록 : 2020.06.19 11:17

발렌시아 이강인, 4개월 만의 복귀전서 13분 만에 퇴장

등록 : 2020.06.19 11:17

이강인이 19일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레알 마드리드전에서 레드카드를 받고 있다. 마드리드=EPA 연합뉴스

발렌시아 이강인(19)이 4개월 만에 그라운드를 밟았지만 15분도 안 돼 거친 파울로 퇴장 당했다.

이강인은 19일(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의 알프레도 디 스테파노 경기장에서 열린 2019~20 라리가 29라운드 레알 마드리드와 원정 경기에서 팀이 0-2로 끌려가던 후반 31분 교체 출전했다.

지난 2월22일 레알 소시에다드전 이후 4개월 만의 실전 투입이었다. 레알 소시에다드전 뒤 이강인은 경기에 나서지 못했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리그가 멈춰 섰다. 리그가 재개한 뒤 발렌시아의 첫 경기였던 28라운드 레반테전에서는 이강인은 벤치만 지켰다.

‘거함’ 레알 마드리드를 상대로 모처럼 그라운드를 밟은 이강인은 그러나 별다른 활약을 보여주지 못하고 레드카드를 받았다. 그는 후반 44분 레알 마드리드 수비수 세르히오 라모스로부터 공을 뺏기 위해 뒤에서 거칠게 밀며 발을 들이댔고, 주심은 휘슬은 분 뒤 레드카드를 꺼내 들었다.

이강인은 억울한 표정과 함께 자신은 잘못이 없다는 듯한 몸동작을 크게 취했지만 결과는 달라지지 않았다. 이강인의 퇴장으로 10명이 싸우게 된 발렌시아는 한 골을 더 허용하며 0-3으로 완패했다.

오지혜 기자 5g@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